평택해경, 설 명절 민생 침해 범죄 특별 단속
상태바
평택해경, 설 명절 민생 침해 범죄 특별 단속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1.1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17일부터 2월 4일까지...불법 어업, 인권 침해 등 집중 단속
▲사진 평택해양경찰서 청사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117일부터 24일까지 3주 동안 설 명절 기간을 틈탄 민생 침해 범죄에 대한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 평택해양경찰서 형사기동정이 불법 어업 단속 훈련을 하고 있다

중점 단속 대상은 어업 자원 남획 및 고질적인 불법 조업 수산물 유통 질서를 교란하는 원산지 거짓 표시, 불량식품 유통 행위 마을어장, 양식장, 선박 등 침입 절도 해양종사자 폭행, 감금, 노동력 착취 등 인권 침해 코로나19 시기 선원 구인난을 악용한 상습 선불금 사기 과적, 과승, 음주운항, 선체 불법 개조 행위 등이다.

이 기간 동안 평택해양경찰서는 민생 침해 범죄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경기 남부 및 충남 북부 항포구 별로 전담반을 편성하여 해상과 육상을 연계한 단속 활동을 실시한다.

특히 평택해양경찰서는 수산물 수요가 크게 증가하는 설 명절을 맞아 유통 질서를 저해하는 원산지 거짓 표시 행위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집중 단속을 시행한다.

평택해양경찰서는 또한 서민 경제 침해 행위, 어족 자원을 황폐화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그러나, 코로나 19 확산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고려하여 영세형 범죄, 피해자가 없는 생계형 경미 범죄에 대해서는 현장 계도 위주의 단속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평택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설 명절을 전후하여 서민 경제를 침해하는 각종 해양 범죄 행위에 대한 특별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불법 어업, 수산물 원산지 거짓 표시, 해양종사자 인권 침해 등이 발생할 경우 해양경찰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후지산 대폭발임박?.....전문가들 상당수 공감..SNS들썩
  • 교육 ‧ 보육인 7,999명 이재명 후보 유보통합 공약 지지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