法古創新(법고창신)의 정신을 담아..한국전통음악+서양음악을 리믹스한 국악발표회
상태바
法古創新(법고창신)의 정신을 담아..한국전통음악+서양음악을 리믹스한 국악발표회
  • 조성화 기자
  • 승인 2022.01.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리와 현악 4중주를 위한 대풍류’, ‘아쟁과 현악 4중주를 위한 허튼 가락’, ‘대금과 현악 4중주를 위한 청성자진한잎’
-4곡 작곡발표회가 1월 21일(금) 오후 7시 30분 일신홀에서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후원
法古創新(법고창신): 옛 것을 본받아 새로운 것을 창조한다는 뜻으로, 옛 것에 토대를 두되 그것을 변화시킬 줄 알고 새 것을 만들어 가되 근본을 잃지 않아야 한다는 뜻
법고창신 포스터
법고창신 포스터

 

국악과 서양음악으로 나뉜 한국음악의 통합과 사회적인 부분이나 그 이슈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어, 전통음악이 처한 환경을 극복함에 따라 필요한 새로운 레퍼토리를 개발하는 데에 주력을 다 하고 있는 작곡가가 있어 주목을 받고있다. 
작곡가 김상욱은  ‘법고창신’이란 주제로 가야금, 대금, 피리, 아쟁과 현악 4중주의 편성의 4곡이 발표될 예정이며 각 곡은 전통음악의 대풍류, 청성자진한잎, 산조 선율을 주제로 해, 이 안에 담긴 한국음악 어법이 현악 4중주의 서양음악 어법과 조화를 이루도록 작곡됐다고 전했다. 

이렇게 작곡된 4곡 작곡발표회가 1월 21일(금) 오후 7시 30분 일신홀에서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후원으로 개최된다

 이번 공연에서 선보일 작품은 ‘가야금과 현악 4중주를 위한 김죽파 가락’, ‘피리와 현악 4중주를 위한 대풍류’, ‘아쟁과 현악 4중주를 위한 허튼 가락’, ‘대금과 현악 4중주를 위한 청성자진한잎’으로 한국의 전통음악을 어떻게 현대적으로 계승하고 발전시킬지에 대한 작곡가의 고찰을 느낄 수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작곡가, 지휘자, 음악 크리에이터 김상욱은 한국 전통음악을 베이스로 융복합 창작활동을 지향하는 음악가다. 국립국악중고등학교에서 거문고와 작곡을 공부한 그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에 진학해 학사를 취득했고, 동아콩쿠르, 21C 한국음악프로젝트 등의 대회에서 입상하며 국내 음악계에 두각을 나타냈다.

이후 도미해 Mannes School of Music과 University of California, Santa Cruz에서 작곡으로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그의 최근 작품은 미국의 Pacific Rim Music Festival 2017, 제10회, 11회 ARKO 한국창작음악제, 제1, 3회 베를린 한국창작음악 페스티벌 등에서 Borromeo String Quartet,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국립국악관현악단에 의해 연주되는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옴과 동시에 교육자로서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에 출강해 후학 양성에 열정을 쏟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