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최고의 기대작! 신민당 김대중 그 이후의 킹메이커 엄창록의 이야기 ‘킹메이커’ ‘킹메이커의 조건’ 영상 공개!
상태바
설 연휴 최고의 기대작! 신민당 김대중 그 이후의 킹메이커 엄창록의 이야기 ‘킹메이커’ ‘킹메이커의 조건’ 영상 공개!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2.01.11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킹메이커의 조건’ 영상 전격 공개!
- 만장일치 호평에는 이유가 있다!
- 레트로하면서도 새로운 미장센 탄생시킨 제작 시크릿!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언론과 관객의 호평을 받으며 오는 126일 개봉을 확정한 영화 <킹메이커>킹메이커의 조건영상을 공개하면서 영화의 감각적인 미장센을 탄생시킨 비하인드를 전했다.

▲ ‘킹메이커' 티저 포스터 [사진=영화인]
▲ ‘킹메이커' 티저 포스터 [사진=영화인]

시사회 이후 언론과 관객들에게 미장센이 살아 있는 작품이라는 호평을 얻고 있는 영화 <킹메이커>킹메이커의 조건영상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는 영화에 함께한 배우들과 제작진이 직접 밝힌 <킹메이커> 제작 과정이 담겨 있어 관심을 모은다. 먼저 영화 속 매력적인 캐릭터들에 대해 변성현 감독은 일단 멋있어야 됐다. 커 보이는 사람처럼 보이길 바랐다라고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을 설명했고, 이선균은 서창대에 대해 언변이 뛰어나고 밀당을 잘 하는 전략가라며 “‘김운범이라는 사람을 통해 자기의 꿈을 실현하고 싶어 하는 인물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런가 하면 설경구는 각자의 롤을 각자의 방식대로 했던 것 같다. 그냥 믿고 갔던 것 같다며 이선균과의 완벽한 연기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내 극 중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킨다. 여기에 야당 국회의원 김영호역을 맡은 유재명은 “‘김운범과 라이벌이고, 정치적으로 뛰어난 수완을 가진 요주의 인물이라고 말했으며, 여당의 선거 전략가 이실장역을 맡은 조우진은 야수들이 넘쳐나는 인물들 속에서 유일하게 뱀 같은 인물이라고 말해 영화 속에 등장한 다채로운 매력의 캐릭터들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여기에 <킹메이커>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인 웰메이드 스타일에 대한 배우들의 생각이 이어진다. 설경구의 스타일리시하게 뽑아내기 위해서 고개의 각도나 이런 것들이 중요했던 영화라는 말에서 디테일한 것까지 놓치지 않으려는 노력을 엿볼 수 있다. 조형래 촬영 감독은 인물이 그림자 안에 있다거나 그림자 밖에 있을 때의 상황들을 신경 써서 조명이나 인물 배치들을 했었던 것 같다라며 음영을 활용해 캐릭터들의 심리와 상황까지 세세하게 표현했음을 짐작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설경구는 소품팀이 베스트였다라며 소품의 80% 이상을 직접 제작해 1960-70년대 모습을 레트로하면서도 신선하게 구현해낸 제작진에 대한 감탄을 전했다. 또한 이선균은 찍고 부수고 다시 지을 때마다 아까울 정도였다라며 촬영 후 허무는 것이 아쉬울 정도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 영화 속 공간들을 기대케 했다.

마지막으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부터 이어져온 제작진에 대한 강한 믿음은 영화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충분하다. 먼저 변성현 감독은 “<불한당> 때도 손발이 잘 맞았던 팀이라며 두 번째 호흡에 훨씬 더 수월한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전작에 이어 <킹메이커>까지 함께한 설경구는 당시 좋았던 기억과 함께 다시 한번 그대로 모였으면 싶은 마음이 있었다. 스태프들이 모여줘서 편하고 좋았다라고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또 조형래 촬영 감독은 특별히 말하지 않아도 아는 부분이 많아졌다라며 손발이 잘 맞았던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고, 한아름 미술 감독 역시 소통이 워낙 잘 돼서 작품에 큰 도움이 됐다라고 해 이들의 완벽한 호흡이 만들어낸 최고의 시너지를 기대케 한다.

한편 <킹메이커> 제작진은 1960-70년대 선거판을 특색 있게 담아내기 위해 촬영에 심혈을 기울였다. 변성현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은 촬영에 앞서 프리 비주얼 작업을 먼저 진행했고, 이후 5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두 번의 콘티 작업을 진행하는 등 사전부터 많은 공을 들였다. 또한 촬영에 있어서는 극 중 배경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빈티지 렌즈를 이용해 촬영을 진행하는 등 가급적 극 중 시대에 맞는 필터들을 쓰려고 노력했다. 또 장면에 따라 8mm 필름으로 찍은 장면을 넣음으로써 과거의 일을 진정성 있게 전달하고자 했다. 이 같은 제작진의 노력으로 <킹메이커>1960-70년대를 고스란히 옮겨 놓은 듯한 느낌을 주면서도 감각적이고 뛰어난 미장센을 완성할 수 있었다.

완성도 높은 미장센의 제작 비하인드를 전한 영화 <킹메이커>126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