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지변에도 결재 할 수 있는 디지털화폐 기술 특허 개발
상태바
천재지변에도 결재 할 수 있는 디지털화폐 기술 특허 개발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1.0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스타트업 퍼니피그와 공동 개발
사진=신한카드홈페이지
사진=신한카드홈페이지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블록체인 및 디지털화폐를 활용해 자연재해 등의 네트워크 단절 상황이 발행했을 때도 안전한 송금 및 결제를 진행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해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암호화 기술과 NFC 통신 등을 활용해 네트워크가 지원되지 않는 상황에서도 디지털화폐가 탑재된 애플리케이션에서 다른 애플리케이션으로 송금·결제하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먼저 신한카드는 개인 고객의 디지털화폐 생성 요청을 받으면 두 번의 암호화를 거쳐 고객이 요청한 금액 단위에 맞춰 디지털화폐를 생성하고 블록체인상의 별도 지갑 및 애플리케이션에 저장한다.

이는 생성된 디지털화폐를 거래하고자 하면 QR코드·NFC·고음파 등 P2P 전송 기술을 통한 송금 방식으로 결제를 진행해, 네트워크가 단절된 상황에서도 고객이 보유한 디지털화폐를 통해 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만약 잔돈이 발생하는 경우는 디지털화폐 생성 시 제공되는 암호를 입력하면 잔돈만큼 다시 전송할 수 있다.

이번 특허에서는 위의 거래 방식을 더욱 안전하게 처리하기 위해 암호화 거래 검증을 포함하고 있으며 송금 및 결제에 사용되는 암호 보관 및 거래 검증에 관한 내용도 함께 포함하고 있다.

특히 이 특허는 한국은행을 포함한 각국의 중앙은행에서 발행을 추진하고 있는 CBDC (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 화폐) 등의 디지털화폐가 기존 화폐의 기능을 제대로 갖추기 위해서는 재난 및 비상 상황에서 결제 또는 송금할 수 있어야 한다는 요구 조건을 해결할 수 있는 필요 핵심기술을 담고 있다.

현재 한국은행에서는 디지털화폐의 국내 도입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모의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찬진 “새로운 최첨단 도시, 富者 동구”공약 제시...동구 3대 비전, 17대 정책 목표 제시”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