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준석 설득 한다고 돌아오지 않을 것"
상태바
김종인 "이준석 설득 한다고 돌아오지 않을 것"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12.2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조수진 최고위원과 충돌 끝에 선대위직을 내려놓은 이준석 대표에 대해 “다시 복귀하길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준석 대표가 선대위원장 사퇴를 밝힌 21일 밤 CBS라디오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선대위가 제대로 마찰 없이 가야 하는데 이상하게 불상사가 발생해 국민 여러분들에게 죄송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대표와 조 최고위원이 빚은 갈등 상황과 관련해 조 최고위원 측에 책임이 있다고 언급했하며 “아무리 선거철이라고 해도 위계질서가 있는데 후보 말만 듣고 다른 사람 말은 듣지 않겠다고 하면 선대위 조직 자체가 제 기능을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두 사람의 충돌 당시에 상황을 제지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회의 과정에 내 옆에 앉아 있던 이 대표가 소리를 치고 나가려고 하는 상황에서 회의를 더 진행해 봤자 진정될 기미가 없기에 바로 산회를 선포하고 일어서 버렸다”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조수진 공보단장이 회의에서 발언하는 걸 내가 직접 들은 사람으로 조 의원이 조금 실수를 한 것 같으니 이 대표를 찾아가서 정중하게 사과하고 문제를 풀어라 했는데 오전까지 사과니 뭐니 그런 것 없이 지나갔던 것 같고 그러니까 이 대표가 점점 더 불쾌한 감정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 내 마찰에 대해 “그게 바로 민주주의”라고 언급한 것이 이 대표를 자극 했다고 분석하며 “윤 후보가 내용 파악을 못하고 ‘정당에서 민주주의 하다 보면 그럴 수 있다’라고 해, 그 말이 오히려 이준석 대표를 더 자극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대표의 재복귀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 대표와 얘기를 해봐야 되겠지만 이 대표 성격상 다시 복귀는 기대하기 어려운 것 같다”고 말하며 당 대표로서 책무는 다할것"이라고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