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고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준공식 개최
상태바
당진시‘고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준공식 개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12.09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지역 정주환경 개선 및 주민 복지 향상 기대
▲사진 고대 커뮤니티센터 준공식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 고대면에 문화복지 프로그램실과 건강관리실을 갖춘 커뮤니티센터 및 테마쉼터 등이 조성되면서 주민들의 복지수준이 한층 높아지게 됐다.

 

농촌중심지 활성화를 위해 추진된 고대 커뮤니티센터의 준공식이 9일 고대면에서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추진위원회(위원장 신동석) 주관으로 개최됐으며, 김홍장 당진시장과 최창용 시의장을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고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은 주민의 복지서비스 공간 및 주민 편의시설 확충, 지역역량 강화를 통한 삶의 질 향상과 주민교류 제고를 통한 공동체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된 사업이다.

당진시는 지난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 신규 공모사업에 선정된 이후 올해까지 총사업비 517000만원을 투입, 커뮤니티센터(다목적 복지회관) 건립과 테마쉼터 조성, 버스정류장 개선 및 산책로 정비, CCTV 설치와 더불어 컨설팅 및 정보화구축 등을 포함한 지역역량강화사업을 추진했다.

김홍장 시장은 이번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통해 조성된 교육·문화·복지 서비스 기반이 도심과 농촌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농촌중심지의 잠재력과 고유 테마를 살린 다양한 사업을 통해 농촌 경쟁력 확보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석 추진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고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지금까지 애써주진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커뮤니티센터가 고대면 주민들의 교류 및 복지 향상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당진시는 고대면 외에도 면천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을 비롯해 우강면, 정미면, 대호지면, 순성면, 송산면 등 다섯 곳의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2021년 농림부 신활력플러스사업 공모에 선정돼 면지역에서 추진 중인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과 연계해 현장에서 주민의 활동을 지원하는 농촌활력지원단을 발굴·육성하는 농촌형 사회적경제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후지산 대폭발임박?.....전문가들 상당수 공감..SNS들썩
  • 교육 ‧ 보육인 7,999명 이재명 후보 유보통합 공약 지지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