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일상회복 그대로 유지하되 4주간 특별방역 시행"
상태바
文 대통령 "일상회복 그대로 유지하되 4주간 특별방역 시행"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11.2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모두가 합심해 고비 넘겨야-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최근 코로나 19 확산에 대해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 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밝히며 "다만 앞으로 4주간 특별 방역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우리는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또 다른 고비를 맞고 있다”며 “이 고비를 넘어서지 못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이 실패로 돌아가는 더 큰 위기를 맞게 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델타변이보다 전파력이 더욱 높은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해 걱정이 더욱 크다”며 "신규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사망자 모두 증가하고 병상 여력이 빠듯해 지고 있다”고 설명하며 세계적으로 봉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기조를 수정 하지는 않겠지만 차질 없는 특별방역대책을 방역 당국뿐 아니라 모든 부처가 합심해 지금의 고비를 극복하고 완전한 일상 회복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급선무는 3차 접종을 조기에 완료하는 것”이라며 “3차 접종이 추가 접종이 아니라 기본 접종이며 3차 접종까지 맞아야만 접종이 완료되는 것으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부스터 샷 접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또한 “최근 전면 등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있어 걱정이 매우 크다”며 “학교로 찾아가는 접종 등 접종의 편의를 높이는 방안을 적극 강조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며 소아청소년 접종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위중증 환자의 치료와 재택 치료에 어떤 공백도 없도록 총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며 “내년 2월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도 연내에 사용할 수 있도록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국산 항체 치료제도 필요한 환자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취약 시설인 “요양 시설과 노인 복지시설 등 감염 취약 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도 빈틈없이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후지산 대폭발임박?.....전문가들 상당수 공감..SNS들썩
  • 교육 ‧ 보육인 7,999명 이재명 후보 유보통합 공약 지지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