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전원주택 개조 대마 재배 등 마약사범 45명 검거
상태바
부산경찰청, 전원주택 개조 대마 재배 등 마약사범 45명 검거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1.11.25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야산에 있는 전원주택을 개조하여, 실내에서 다량의 대마를 재배한 일당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마약류관리법위반 혐의로 A씨(30대) 등 2명을 검거, 그 중 주범을 구속하였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해 ’20.2월부터 ∼’21. 7월 간 사이 인적이 드문 경남 지역의 한 야산에 있는 전원주택을 개조한 후 실내 재배에 필요한 각종 기구를 설치하여 대마 약 300여 주를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해외에서 대마 재배에 필요한 물품 반입에 대한 정보를 부산 세관으로부터 공조 받아, 정밀 분석을 통해 피의자들을 검거 하였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이들은 해외 직구를 통해 대마 재배에 필요한 물품을 수차례 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현장에서 재배 중인 대마 60주, 제조된 대마초 150g, 대마종자 1.3kg, 각종 기구 30여점을 압수하였고, 유통 경로에 대해서도 계속 추적할 예정이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부산·서울등지에서 상습적으로 대마·엑스타시 등을 투약한 마약류 투약사범 C씨(20대,남) 등 33명과 이들에게 마약을 판매한 공급사범 D씨(40대,남) 등 10명도 검거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샘문그룹, 제1회 한용운문학상 성료
  • 미추1구역 명도집행 현장, 주민들 ‘구청장 갑질’ 의혹 제기
  • 2021 ONE LOVE 국제예술교류전 성황리에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