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해상 밀수·밀입국 단속활동 강화
상태바
서해해경청, 해상 밀수·밀입국 단속활동 강화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11.1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 31일까지 취약 항·포구 점검 및 순찰, 밀수·밀입국 신고 홍보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이명준)은 연말·연시 분위기에 편승해 해상 밀수·밀입국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5일부터 내년 131일까지 국제범죄 예방을 위한 단속활동을 강화한다.

주요내용으로 소형보트 또는 공해상 환승을 통한 밀입국 범죄와 선박을 이용한 해상밀수 범죄를 대상으로 집중 단속을 벌이며, 취약 항·포구 내 방치된 보트 등을 점검하고 순찰을 벌이는 동시에 밀수·밀입국 신고에 대한 홍보활동을 실시한다.

서해해경청은 앞서 지난해 진도와 가거도 앞 해상에서 2차례 밀입·출국 사범을 검거했고, 올해 목포와 군산 앞 해상에서 3차례 담배를 밀수하려던 선박을 적발한 바 있다.

서해해경청 관계자는 공해상에서 영해로 이동하는 선박이나 항·포구 또는 해안가에서 낯선 외국인, 의심되는 선박 등을 발견할 경우 가까운 해양경찰서나 파출소에 즉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해상 밀입국이나 무사증 위반 등 해상 국제범죄 신고 시 최대 1천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자원봉사단 인천지역 연합회,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
  • 이재명의 경제철학 경제 대전환, 일자리 대전환의 핵심 로드맵 나와 ......"코리아 디스카운트에서 프리미엄 코리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