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수출용 패류 생산해역 오염행위 단속
상태바
서해해경청, 수출용 패류 생산해역 오염행위 단속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11.12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가막만, 고흥 나로도 내 오염물질 불법배출 등 법 위반 행위 집중 점검
▲사진 서해지방해양경찰철 청사 전경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이명준)이 미국 식품의약국(FDA) 수출용 패류생산 지정해역에 대한 해양오염 단속에 나선다.

이는 지정해역 내 오염물질을 불법으로 배출하는 행위를 단속해 굴, 피조개 등 패류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번 단속은 오는 15일부터 3주간 지정해역인 전남 여수 가막만과 고흥 나로도를 통항하는 어선, 여객선 등 모든 선박과 가두리양식장을 대상으로 벌인다.

특히 무인기를 활용한 육해상 모니터링을 통해 오염물질 불법배출 등 법 위반 행위를 적발할 계획이다.

주요 단속사항으로는 지정해역 통항선박의 폐유분뇨 등 오염물질 관리실태 집중 점검 양식장 내 가축사육생활하수 무단배출 여부 등이다.

단속활동은 해양수산부의 한국패류위생계획(Korea Shellfish Sanitation Program)’*에 따른 것으로 연 2회 시행하고 있다.

* 미국, 일본 등 패류 수입국에서 요구하는 관리기준 이행을 위한 종합계획

또 내년 3월 미국 FDA에서 우리나라 패류생산 지정해역에 대한 위생 점검이 예상돼 이에 대비하기 위해 추진한다.

서해해경청은 앞서 올해 상반기 선박 281척과 가두리양식장 9개소를 대상으로 단속을 벌인 결과 경미한 위반사항 4건 등 총 28건을 적발해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서해해경청 해양오염방제과 관계자는 이번 단속활동을 통해 해양환경을 저해하는 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고자 한다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제공과 양식 패류 수출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