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여자만 양식장 관리선 실종자 1명 숨진채 발견
상태바
여수해경,여자만 양식장 관리선 실종자 1명 숨진채 발견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10.29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지점으로부터 7.4km 지점, 근처 레저활동중인 선장 발견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지난 22일 여자만 해상에서 양식장 관리선에서 추락한 승선원 2명 중 신고자 A(36)를 발견했다29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오늘 오전 1115분께 고흥군 점암면 여호항 앞 해상에서 사람으로 보이는 물체가 물 위에 떠있다며 근처 레저활동을 하던 선장에 의해 신고·접수됐다.

해경은 신고접수 후 경비함정을 이동시켜 변사체를 수습하였으며, 지문으로 신원을 확인한 결과 지난 22일 여자만 해상에서 양식장 관리선에서 추락한 신고자인 A(36)로 확인되었다.

A씨는 추락한 위치로 추정되는 곳으로부터 약 7.4km가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었으며, 작업 도중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나, 사체를 부검하여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후지산 대폭발임박?.....전문가들 상당수 공감..SNS들썩
  • 교육 ‧ 보육인 7,999명 이재명 후보 유보통합 공약 지지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