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오섭,윤영덕 의원 "노태우 국가적 예우 국립묘지 안장 반대"
상태바
민주당 조오섭,윤영덕 의원 "노태우 국가적 예우 국립묘지 안장 반대"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10.2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과 윤영덕 의원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적 예우를 없애고 국립묘지 안장을 반대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전남 광주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조오섭,윤영덕 의원이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 예우와 국립묘지 안장에 반대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광주북구갑, 국토위·예결위)과 윤영덕 국회의원(광주동남갑, 교육위)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노태우의 국가장 예우와 국립묘지 안장 반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오랜 지병으로 투병생활을 해오다 89세의 일기로 사망한 노태우 개인의 죽음 앞에 깊은 애도“를 표하면서 "5월 학살의 책임자 중 한 명으로 역사적 단죄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전직 대통령이라는 이유 하나로 국가장의 예우와 국립 묘지에 안장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장법은 국가 또는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국민의 추앙을 받는 사람이 서거한 경우에 그 장례를 경건하고 엄숙하게 집행 함으로써 국민 통합에 이바지 하고자 하는 취지이다"며 "국립묘지법도 국가나 사회를 위해 희생, 공헌한 사람을 안장해 그 충의와 위훈의 정신을 기리며 선양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오섭 의원은 "노태우는 12·12 군사반란으로 정권을 찬탈한 신군부의 2인자로 전두환과 함께 5·18민주화운동을 무력으로 진압했던 책임자 중 한 명이다"며 "반란수괴, 내란수괴, 내란목적 살인,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7년형을 받은바 있는 중대 범죄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광주와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죄와 참회가 없는 찬탈자이자 학살의 책임자를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루고 국립묘지에 안장한다면 후손들에게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정의를 이야기할 수 없다"며 "국민이 용서하지 않았고 역사적 단죄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 국가장과 국립묘지 안장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오섭 의원은 ‘국가장법 개정안’을, 윤영덕 의원과 ‘국립묘지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지만 1년 넘게 국회 상임위에서 계류중인 상태이며 이날 두 의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을 강하게 반대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샘문그룹, 제1회 한용운문학상 성료
  • 미추1구역 명도집행 현장, 주민들 ‘구청장 갑질’ 의혹 제기
  • 2021 ONE LOVE 국제예술교류전 성황리에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