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여자만 양식장 관리선 선원 2명 해상추락자 집중수색
상태바
여수해경, 여자만 양식장 관리선 선원 2명 해상추락자 집중수색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10.23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톤급 양식장 관리선 작업자 2명 실종, 경비함정 집중 수색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 여자만 해상에서 9톤급 양식장 관리선 승선원 2명이 해상추락 추정되어 경비함정 및 무인항공기(드론)가 집중 수색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3시 21분께 여수시 화정면 대여자도 남서방 약 3km해상에서 9톤급 양식장 관리선 A호(순천선적)에서 승선원 B씨(여)가 작업중 사람이 해상으로 떨어졌다며 112를 경유 신고 접수됐다.

해경은 신고접수 후 신고자 B씨와 연락이 두절되었고 경비함정, 헬기 등을 급파해 야간까지 집중수색을 벌였지만 아직 실종자들을 찾지 못했다.
 
양식장 관리선 A호 선내에서 신고자 B씨 소지품으로 신원이 확인되어 사고선박 승선원 선장 정모씨(48세,남)와 신고자 김모씨(36세,여) 구조를 위해 경비함정 5척, 유관기관 2척, 민간구조선 18척을 동원 집중수색중이다.

또한 해안가 수색을 위해 95여단 24명과 민간드론수색대 드론 17대가 동원 수색지원을 하고 있다.

해경은 사고당시 양식장 관리선 A호 선박내에서 신고한 휴대폰이 발견되고 선박이 표류중으로 승선원이 발견되지 않아 신고자와 선장이 해상추락 했을 것으로 보고 수색중이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양식장관리선 승선원 2명 구조를 위해 가용세력을 동원하여 집중수색을 펼치고 있다” 며, 인근 민간어선 등 에 수색 협조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샘문그룹, 제1회 한용운문학상 성료
  • 미추1구역 명도집행 현장, 주민들 ‘구청장 갑질’ 의혹 제기
  • 2021 ONE LOVE 국제예술교류전 성황리에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