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여자도 양식장 관리선 승선원 해상추락 발생
상태바
여수해경, 여자도 양식장 관리선 승선원 해상추락 발생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10.22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업 중 승선원 해상추락 신고 후 신고자도 연락 두절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 여자도 해상 9톤급 꼬막 양식장 관리선에서 승선원 모두 해상추락 추정되어 경비함정이 수색활동을 펼치고 있다22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321분께 여수시 화정면 대여자도 남서방 약 3km 해상에서 9톤급 양식장 관리선 A(순천선적)에서 승선원 B씨가 작업 중 사람이 해상으로 떨어졌다며 112를 경유 신고 접수됐다.

해경은 신고자 최초 신고 접수 후 신고자와 연락이 두절되어 위치추적 된 위치로 경비함정과 구조대, 항공기를 급파해 확인결과 양식장 관리선 A호 선박 내에서 휴대폰 1개를 발견, 신고자 번호랑 동일함을 확인했으며, 승선원은 보이지 않았다.

여수해경은 양식장 관리선 A호가 해상에 표류하고 있었으며, 양망 장비가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신고자 등 2명이 해상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경비함정 4, 항공기 1대 및 민간구조선 3척을 이용해 집중수색을 하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양식장 관리선 A호의 정확한 승선인원 및 인적사항을 파악 중이며, 승선원 모두 해상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고해역 인근을 집중수색중이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샘문그룹, 제1회 한용운문학상 성료
  • 미추1구역 명도집행 현장, 주민들 ‘구청장 갑질’ 의혹 제기
  • 2021 ONE LOVE 국제예술교류전 성황리에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