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대장동 사업, 참여 저울질한 18개 업체 중 단 5개 업체만 참여...땅짚고 헤엄치기 그당시 상황으로 안맞아
상태바
김병욱 의원, 대장동 사업, 참여 저울질한 18개 업체 중 단 5개 업체만 참여...땅짚고 헤엄치기 그당시 상황으로 안맞아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1.10.19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장동 개발사업 사업설명회 당시 공모 관련 자료요청 업체 리스트 공개, 18개 업체 중 최종 5개 업체만 참여
- 국민의힘 김현아 前 국회의원, 건설산업연구원 재직 당시 “경기도지역 (주택)시장 침체, 단기간 해소 어려워”
- 부동산 경기 침체 등 신청 기업이 적은 것은 낮은 수익성을 예상했다는 반증
사진=김병욱 의원
사진=김병욱 의원

2015년 대장동․제1공단 결합 도시개발사업(이하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 착수 당시, 18개 사업자가 대장동 개발사업 참여 여부를 저울질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대장동 개발사업에 실제 사업에 참여한 사업자는 단 5곳이다. 이는 당시 침체된 부동산시장 상황이 반영된 결과로, 대장동 개발사업이 애초부터 “저위험 고수익” 사업이었다는 야당 측 주장이 사실과 차이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김병욱의원(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토건비리진상규명 TF 단장)이 성남도시개발공사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2월 24일 공모사업 사업설명회 때 총 18개 사업자가 성남도시개발공사 측에 토지이용계획도 교부를 신청하며 관심을 보였다. 토지이용계획도는 개발사업에 도시개발사업 지구 계획내용과 행위제한내용 등에 대한 정보를 담은 지도로, 개발사업 추진에 있어서 기초가 되는 자료이다.

토지이용계획도 교부를 신청한 사업자 18곳 중, 하나은행, 산업은행, 메리츠증권만이 대장동 개발사업 사업자 공모에 최종 응모하였으며, 기업은행은 하나은행이 결성한 컨소시엄에 참여를, 부국증권은 산업은행이 결성한 컨소시엄에 자산관리회사로 참여했다. 나머지 14개 사업자들은 사업참여를 접은 것이다. 당시 불투명한 부동산시장 상황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2010년대 초~중반 당시의 부동산시장 침체 상황은 연구기관의 연구자료를 통해서도 확인됐다. 국민의힘 김현아 전 국회의원이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의 연구위원으로 재직할 당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수도권 주택시장은 아파트를 중심으로 3년이 넘게 침체”됐다며, “그 중에서도 경기도 지역의 시장 침체는 경기적․정책적 요인이 중첩되어 단기간 해소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경기도 지역의 부동산시장 침체를 전망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이 야당이 주장하는 것처럼 ‘땅짚고 헤엄치는 사업’이었다면, 토지이용계획도를 교부받은 18개 업체 중 5개 업체만 참여했겠느냐”며, “이는 국민의힘 출신 정치인도 연구위원 시절, 단기간 해소되기 어렵다고 전망한 당시 경기도 지역의 부동산침체 상황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힘은 부동산 침체상황에도 대장동 개발사업을 민관공동으로 추진해 막대한 개발이익을 환수한 이재명 시장의 공을 정당하게 평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샘문그룹, 제1회 한용운문학상 성료
  • 미추1구역 명도집행 현장, 주민들 ‘구청장 갑질’ 의혹 제기
  • 2021 ONE LOVE 국제예술교류전 성황리에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