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대난지섬과 소난지섬 연결하는 난지대교 개통!
상태바
당진시, 대난지섬과 소난지섬 연결하는 난지대교 개통!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10.1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 편익증진 및 시 랜드마크로 관광산업 활성화 기대
▲사진 조감도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난지섬 주민과 시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대난지섬과 소난지섬을 연결하는 난지대교와 연결도로 개통식을 14일 가졌다.

이날 개통한 난지대교와 도로는 총사업비 420억 원을 투입, 20164월 착공해 올해 930일 준공됐으며 도로 총연장은 2.53왕복 2차로로 그중 난지대교는 왕복2차로, 1.5미터 인도를 갖춘 국내 최장 경간인 95미터를 자랑한다.

시는 이번 개통으로 인해 그동안 배로 이동하려면 20분이 소요되던 두 섬을 폭 8.5미터, 길이 400미터의 연도교 개통으로 5분이면 원활히 소통할 수 있어 섬 주민들의 생활 편익 증진은 물론 관광산업 활성화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참석한 김홍장 당진시장은 뜻깊은 날을 축하하기 위하여 함께해 주신 최창용 시의회 의장님과 어기구 국회의원님, 그리고 김명선 도의회 의장님을 비롯한 내빈 및 주민 분들께 감사드린다현재 추진 중인 도비도 매입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난지도 어촌뉴딜300, 도비도 관광지 조성사업, 왜목마을 등 서해안 벨트와 연계해 생태교육과 해양관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아름다운 서부권 관광지로 조성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 건설과 관계자는 난지섬은 고운 모래의 드넓은 백사장과 천혜의 자연경관을 두루 갖추고 있어 방문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온 당진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라며 연도교 개통은 향후 도비도, 대호지구, 장고항 등 당진 서부권 관광산업 육성에 도화선이 돼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원경찰청 경찰의 날 사진 전시회
  • 울산시민 2만1000명, 노무현 기적 만든 울산서 ‘이낙연 기적’ 다짐
  • 동해지방해양경찰청,독도 북동방 약 168Km 해상 전복선박 발생
  • 남북경협이 필수인 이유 2화 -대북제재로 인해 북한 지하자원 중국 독점화
  • 샘터문학헌장비원 시비제막식 거행
  • 동해해경,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