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민관합동 수중 및 연안 정화 활동
상태바
평택해경, 민관합동 수중 및 연안 정화 활동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10.1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충남 서산, 당진 해상에서 해양쓰레기 수거
▲사진평택해양경찰서 대산구조거점파출소 직원들이 2021년 10월 13일 오전 충남 서산시 삼길포항 주변에서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박경순)1013일 오전 충남 서산시 삼길포항 주변에서 민관 합동으로 수중 및 연안 정화 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1013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충남 서산시 삼길포항 주변에서 실시된 수중 및 연안 정화 활동에는 평택해양경찰서 대산구조거점파출소, 한국해양구조협회 경기 충남북부지부, 서산시청, 해양환경공단 대산지사, 서산태안수협, 대산공단협의회 등에서 50여명이 참가했다.

▲사진 민관 합동 수중 및 연안 정화 활동 기념사진

이날 행사에서 민간과 해양경찰 잠수사들은 수중에 직접 잠수하여 서산 및 당진 바다 속에 가라앉아 있는 쓰레기를 수거했다.

참가자들은 또 서산시 삼길포항 주변 해안가에서 폐기물 정화 작업도 실시했다.

평택해양경찰서 대산구조거점파출소는 민간해양구조대에 대한 수중 구조 교육, 응급처치 교육과 훈련도 함께 실시했다.

평택해양경찰서 대산구조거점파출소장 전호근 경감은 관광객이 몰리는 가을철을 맞아 해안가와 수중에서 민관 합동으로 정화 활동을 실시했다안전하고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지역 주민들과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원경찰청 경찰의 날 사진 전시회
  • 울산시민 2만1000명, 노무현 기적 만든 울산서 ‘이낙연 기적’ 다짐
  • 동해지방해양경찰청,독도 북동방 약 168Km 해상 전복선박 발생
  • 남북경협이 필수인 이유 2화 -대북제재로 인해 북한 지하자원 중국 독점화
  • 샘터문학헌장비원 시비제막식 거행
  • 동해해경,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