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주식투자 열풍, ‘타이밍’에 집중하는 사이 당신의 목은…
상태바
뜨거운 주식투자 열풍, ‘타이밍’에 집중하는 사이 당신의 목은…
  • 김기보 기자
  • 승인 2021.10.1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수민 원장
거북목
거북목
목디스크 증상
목디스크 증상
목디스크예방방법

 

작년부터 뜨거운 주식투자 열풍이 이어져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유동성 증가가 주식시장의 상승을 불러일으켰고 이에 따라 수많은 기관투자자들과 개인투자자들이 너 나 할 것 없이 투자에 열을 올렸기 때문이다. 투자가 이렇게 활성화 된 데에는 주식시장 접근성이 낮아진 것도 있다. 특히 MTS(Mobile Trading System :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라고 불리는 모바일 주식 거래 앱 때문에 일반 개인 투자자들도 어렵지 않게 주식 투자에 뛰어들 수 있었다.

 

실제로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코스피에서 MTS를 활용한 개인들의 거래량 비율은 54.8%로 집계됐다. 엄지 투자족이 그만큼 많아진 것이다.

 

하지만 주식투자의 특성상 한번 투자금을 밀어 넣으면 눈을 떼기 힘들다. 쉴 새 없이 주식창을 켜고 매수와 매도를 반복해야 한다. 퇴근 시간이고 출근시간이고, 틈이 날 때면 주식창을 켜 현재 가격을 확인하게 된다. 이렇게 되다보니 '엄지투자족'들의 건강에 빨간 불이 켜지기 시작했다.

 

연세건우병원 조수민 원장은 "최근 목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원인을 따져보면 대부분 쉴 새 없이 스마트폰을 쳐다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 원장은 그러면서 "젊은 층들은 유튜브를 시청하거나 소셜미디어를 하느라 비교적 연령이 있는 층들은 주식거래나 뉴스를 보느라 고개를 숙이고 있다. 그런데 이렇게 고개를 숙일 때 목이 받게 되는 하중은 엄청나다"고 덧붙였다.

 

조 원장은 이어 "일반적으로 중립 자세에서 목 디스크는 5kg 가량의 무게를 견디고 있는데, 고개를 앞으로 15도 숙일 때마다 5kg 가량의 하중이 목 디스크에 추가적으로 가해진다. , 고개를 30도 숙이면 15kg, 60도 숙이면 25kg 가량의 부담이 목 디스크에 가해지는 셈이다. 60도 고개를 숙인 채 스마트폰을 하고 있다면 20kg 짜리 쌀 한 포대를 목에 이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렇게 목에 큰 하중이 가게 되면 질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대표적으로 일자목증후군이다. 일자목증후군는 목디스크의 초기 증상으로 옆에서 보았을 때 C자 형태의 힐링 커브인 '경추 전만'곡선이 무너지고, 목 뼈가 일자로 정렬된 비정상적 상태를 의미한다. 이런 상태가 마치 거북이의 목과 유사하다고 하여 거북목증후군'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러한 일자목(거북목)증후군을 장기간 방치하면 목 디스크에 과도한 부담을 주어 디스크 탈출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이런 거북목 증후군 등을 피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연세건우병원 조수민 원장은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동작을 가급적 피하고, 항시 가슴을 쫙 펴고 턱을 살짝 치켜든 자세를 유지한다. 이 때, 중요 포인트는 목 뒤 근육에 힘이 가급적 적게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턱을 당기는 것이 목 건강에 좋다고 오해하고 있지만, 이는 오히려 경추 전만 곡선을 해치고 목 디스크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가급적 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 원장은 이어 가벼운 목통증을 그저 피로로 생각하고 방치하게 되면 나중에 목 디스크로 발전할 위험이 있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 되는 것이라면서 자신의 자세가 불량하다면 목 통증이 생기는 즉시 자신의 자세가 어떻게 잘못되었는지 떠올리며, 병원을 찾아 자세한 상담을 받는 것이 더 큰 병을 막는 지름길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원경찰청 경찰의 날 사진 전시회
  • 울산시민 2만1000명, 노무현 기적 만든 울산서 ‘이낙연 기적’ 다짐
  • 동해지방해양경찰청,독도 북동방 약 168Km 해상 전복선박 발생
  • 남북경협이 필수인 이유 2화 -대북제재로 인해 북한 지하자원 중국 독점화
  • 샘터문학헌장비원 시비제막식 거행
  • 동해해경,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