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후진차량 골라 부딪힌 후 보험금 뜯어낸 30대 구속
상태바
부산경찰청, 후진차량 골라 부딪힌 후 보험금 뜯어낸 30대 구속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1.10.1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재래시장이나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후진하는 차량만을 골라 고의 사고를 낸 뒤 합의금과 미수선수리비 등 보험금 1억 9천만원을 뜯어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부산경찰청은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으로 피의자 A씨(30대)를 검거 구속하였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후진하는 차량에 뛰어들어 부딪힌 후 다쳤다며 보험금 1,300만원을 가로챈 피의자B씨(20대)를 불구속 송치하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 2월부터 ‘21, 7월까지 부산시내 일원에서 차량이나 오토바이를 이용 옆 차로에서 진로 변경해 들어오는 차량을 상대로 총 37회에 걸쳐 고의로 부딪힌 후 병원에 입원하는 방법으로 합의금과 미수선수리비 명목으로 보험금 1억 9천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주로 노후 된 BMW 중고차를 범행에 사용한 후 차량을 수리하지 않는 조건으로 보험회사로부터 미수선수리비를 뜯어낸 것으로 밝혀졌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원경찰청 경찰의 날 사진 전시회
  • 울산시민 2만1000명, 노무현 기적 만든 울산서 ‘이낙연 기적’ 다짐
  • 동해지방해양경찰청,독도 북동방 약 168Km 해상 전복선박 발생
  • 남북경협이 필수인 이유 2화 -대북제재로 인해 북한 지하자원 중국 독점화
  • 샘터문학헌장비원 시비제막식 거행
  • 동해해경,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