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장에서 VR게임 시연하며 韓게임 BM 비판하는 이상헌 의원
상태바
국감장에서 VR게임 시연하며 韓게임 BM 비판하는 이상헌 의원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10.01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황희 장관에게 국내 게임 산업에 대한 질의를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은 10월 1일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VR게임을 시연하며 국산 게임의 비즈니스 모델을 비판했다.

이상헌 의원은 인기 게임 시리즈인 ‘하프라이프’를 제작한 VALVE사의 ‘알릭스 VR’을 시연하는데 이어 최근 발표된 NC소프트의 ‘리니지W’ 트레일러의 게임플레이 화면을 비교했다.

이 의원은 “공교롭게도 두 게임사는 비슷한 시기에 설립 됐지만 설립후 어떤 회사는 게임의 수준을 이만큼 올린 반면, 국내 회사는 이용자들의 결제를 유도하는 특정 비즈니스 모델 수준만 높여놓고 이러는 동안 국내 매출은 잘 나왔을지 몰라도 세계 시장에서의 고립은 심화되어 왔다.”고 비판했다.

1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상헌 의원측이 VR 시연을 통해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이에 황희 장관은 엉뚱한 대답을 내놓으며 내년에 실감형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기 위해 예산을 반영 했다고 답변했다.

이상헌 의원은 장관의 답변에 즉각 유감을 표하고 나서며 “누가 보더라도 해외 게임과 국산 게임 비교를 통해 국내 게임사들의 확률형 아이템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비판을 한 질의 였는데 장관은 국내 게임사의 BM구조 개선을 위한 정책을 모색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엉뚱하게도 VR게임 지원 하겠다는 것은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책임이 있는 주무부처의 장관의 답변으로는 굉장히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상헌 의원은 이날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을 참고인으로 신청해 국내 게임 산업의 문제와 대안도 질의하며 국내 게임 산업의 문제 개선에 대한 열의를 보였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평택(을)지역위원장, “ 안중 · 오성 · 청북 지역 상인회와 정책간담회"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