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 2만1000명, 노무현 기적 만든 울산서 ‘이낙연 기적’ 다짐
상태바
울산시민 2만1000명, 노무현 기적 만든 울산서 ‘이낙연 기적’ 다짐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9.27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내달 2일 부울경 순회 경선을 앞두고 노무현의 기적을 만든 울산에서 2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대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지지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선 이낙연 예비 후보는 이재명 예비 후보에게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부울경 순회 경선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지사를 따라잡는 기적을 만들어 내겠다는 입장이다.

울산은 지난 2002년 민주당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가 첫 1위를 차지하면서 노풍의 서막을 알린 곳으로, 이번 대규모 지지선언이 경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울산시민 2만1000명의 대표단은 27일 오후 2시 울산광역시청 광장에서 이낙연 후보의 부인인 김숙희씨가 참여한 가운데 “노무현 대통령께서 꿈꾸신 사람 사는 세상, 문재인 대통령께서 약속하신 나라다운 나라, 그 두 개를 앞친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를 만들어갈 이낙연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울산은 시대의 요구를 가장 먼저, 가장 성공적으로 수행해온 곳이자 2002년 민주당 경선에서도 노무현 후보의 기적을 만들었다”며 “흠 없는 후보, 확장성을 가진 후보, 미래비전을 갖춘 후보 이낙연와 함께 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울산의 제2, 제3의 도약을 함께 하고 일하는 정부, 정의로운 정치, 우리 아이들이 자랑스러워 할 나라를 만들어나갈 이낙연 기적, 이낙연 돌풍의 시작을 울산시민이 선두에서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