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상태바
동해해경,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9.01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자율점검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동해해양경찰서는 1일부터 1029일까지 300킬로리터 이상의 기름 및 유해액체물질 저장시설과 5만 톤 이상 선박접안이 가능한 하역시설 등 총 20개소를 대상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이번 점검대상은 강릉, 동해, 삼척, 울릉지역 내 해양오염사고 위험성이 높은 300킬로리터 이상 해양시설 16개소와 하역시설 4개소 등 총 20개소이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15개소에 대해서 사업장(담당자) 스스로 점검보고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는 자율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1만 킬로리터 이상 및 황산저장시설, 대형선박이 출입하는 등 5개 사업장에 대해서는 동해지방해양수산청, 강원도 환동해본부, 지역소방서 등 관계기관과 합동점검반을 구성하여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동해 석유비축기지는 산업자원통상부 주관 합동점검에 참여할 계획이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이번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점검은 코로나19 확산상황에 맞춰 비대면 자율점검위주의 점검을 실시하고, 위험성이 높은 대형 5개 사업장만 현장 합동점검을 실시함으로써, 코로나19 확산방지 예방에 힘쓰고 있다, “자율점검 대상사업자에 대해서는 보고서 확인 등 철저한 검증으로 해양오염사고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