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의혹 윤희숙, 의원직 사퇴..대선도 불출마
상태바
부동산 의혹 윤희숙, 의원직 사퇴..대선도 불출마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8.2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불법 투기 의혹이 제기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국회의원직 사퇴를 선언하며 대선 후보 경선 후보직도 던지는 초 강수의 입장을 밝혔다.

권익위가 전날인 23일 국민의힘 의원 12명에 대해 부동산투기 의혹을 발표한 가운데 윤희숙 의원의 부친의 농지법 위반의 명단이 포함됐고 하루만에 윤 의원은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며 "국회의원직을 서초갑 지역 주민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아버님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되어 송구하다"며 "저희 아버님은 농사를 지으며 남은 생을 보내겠다는 소망으로 2016년 농지를 취득 했으나 어머님 건강이 갑자기 악화되는 바람에 한국 농어촌 공사를 통해 임대차 계약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26년 전 결혼할 때 호적을 분리한 이후 아버님의 경제 활동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지만, 공무원 장남을 항상 걱정하시고 조심해 온 아버님의 평소 삶을 볼 때 위법한 일을 하지 않으셨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에서도 이런 사실 관계와 소명을 받아들여 본인과는 관계없는 일이라고 혐의를 벗겨주었지만 그러나 권익위 조사의 의도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강한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으며 독립 가계로 살아온 지 30년이 되가는 친정 아버님을 엮는 무리수가 야당의원 평판을 흠집내려는 의도가 아니면 무엇이겠느냐"고 반문했다.

​또한 "이번 권익위의 끼워맞추기 조사는 우리나라가 정상화되기 위한 유일한 길이 정권교체뿐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보여주는 만큼 그런 의미에서 저는 대선 승리라는 절체절명의 과제를 위해 제가 기여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했다"며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윤 의원은 "이번 대선의 최대 화두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내로남불 행태로 그 최전선에서 싸워 온 제가, 우스꽝스러운 조사 때문이긴 하지만, 정권교체 명분을 희화화시킬 빌미를 제공해 대선 전투의 중요한 축을 허물어뜨릴 수 있다는 위기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윤 의원의 사퇴 기자회견에 이준석 당 대표가 지켜보며 윤 의원의 사퇴를 만류하며 눈시울을 적시며 사퇴를 강하게 만류했다.

윤 의원이 이날 의원직 사퇴를 밝혔지만 곧바로 의원직 상실이 되는 것이 아니라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를 거쳐 과반 이상의 찬성이 나올때 사퇴가 의결된다.윤 의원은 이날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 할 예정이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