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4개 언론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 촉구..
상태바
정의당 4개 언론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 촉구..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8.2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4개 언론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4개 언론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내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인 언론중재법에 대해 야당이 강력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정의당은 24일 오후 국회에서 언론사  4개 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 중재법에 대한 강행 처리 중단하고 사회적 합의 절차를 수용 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오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기자회견은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와 한국기자협회,한국PD협의회,전국언론노동조합,방송기자연합회 등이 참석해 언론중재법은 언론 개혁이 아닌 개악이라고 주장했다.

24일 오후 국회 본청 계단에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와 4개 언론단체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이 상임위에서 단독 강행 처리한 얼론중재법이 내일 본회의에 상정된다"며 "민주주의에 역행을 막을 수 있는 마지막 벼랑끝에 서있는 심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이 수정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여전히 중과실에 대한 수정 기준도 가짜 뉴스의 정의도 모호한 상황"이라고 강조하며 "그 모호함이 누구에게 유리하겠느냐"며 반문했다.

배 원내대표는 "언론의 독립성도 공공성도 보장하지 않고 뉴스만 필터링 하겠다는 것이 무슨 언론 개혁이며 언론의 입을 막아 버리는 것이 무슨 언론 개혁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주당 내 대선주자 등 유인태 전 의원도 부작용을 우려 하는 마당에 강행 처리 하자는 것은 누구를 위한 언론중재법이며 야당과 사회단체에서 반대 하는데도 강행 처리 하겠다는 입장은 독재적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