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4개 언론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 촉구..
상태바
정의당 4개 언론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 촉구..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8.2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4개 언론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4개 언론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내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인 언론중재법에 대해 야당이 강력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정의당은 24일 오후 국회에서 언론사  4개 단체와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 중재법에 대한 강행 처리 중단하고 사회적 합의 절차를 수용 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오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기자회견은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와 한국기자협회,한국PD협의회,전국언론노동조합,방송기자연합회 등이 참석해 언론중재법은 언론 개혁이 아닌 개악이라고 주장했다.

24일 오후 국회 본청 계단에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와 4개 언론단체가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이 상임위에서 단독 강행 처리한 얼론중재법이 내일 본회의에 상정된다"며 "민주주의에 역행을 막을 수 있는 마지막 벼랑끝에 서있는 심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이 수정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여전히 중과실에 대한 수정 기준도 가짜 뉴스의 정의도 모호한 상황"이라고 강조하며 "그 모호함이 누구에게 유리하겠느냐"며 반문했다.

배 원내대표는 "언론의 독립성도 공공성도 보장하지 않고 뉴스만 필터링 하겠다는 것이 무슨 언론 개혁이며 언론의 입을 막아 버리는 것이 무슨 언론 개혁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주당 내 대선주자 등 유인태 전 의원도 부작용을 우려 하는 마당에 강행 처리 하자는 것은 누구를 위한 언론중재법이며 야당과 사회단체에서 반대 하는데도 강행 처리 하겠다는 입장은 독재적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