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해경 서프구조대, 해수욕장 표류객 첫 구조
상태바
속초해경 서프구조대, 해수욕장 표류객 첫 구조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8.02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 남애 갯마을해변 2명 구조… 구조대 첫 번째 실적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속초해양경찰서(서장 박승규)는 지난 30일 양양 남애리 갯마을해수욕장에서 이안류에 떠밀린 표류객 2명이 민간해양구조대(서프구조대)에 의해 안전하게 구조됐다고 2일 밝혔다.

속초해경에 따르면 서프구조대 주문진(남부)구조대는 730일 오후 3시경 양양군 남애리 갯마을해수욕장에서 갑자기 발생한 이안류에 먼 바다로 떠밀려가는 표류객 2(1, 1)을 발견했다.

서프구조대(김태신 서프대디 대표)는 서프교육생 강습 도중 표류객 발생 현장으로 즉시 출동해 구조했다. 표류자 2명은 건강상 아무런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김태신 서프구조대원은서프구조대원으로 직접 인명구조 활동에 참여하고 구조대 출범 이후 첫 구조사례로 자부심을 느낀다.”면서 해변 인명구조 활동과 서핑객 안전수칙 계도 등 해양안전관리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속초해경 관계자는최근 일부 해변에서 이안류가 발생되고 있어 해수욕객의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민간해양구조대와 협업을 통한 민관 구조역량 강화로 안전한 바다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해양구조협회 강원북부지부(협회장 김경혁) 서프구조대는 전국 최초로 민관 구조체계 활성화를 위해 지난 721일 출범했으며, 서프구조대원 111명을 위촉, 지역구조대 5(거진, 속초, 낙산, 양양 남북부) 로 운영 중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