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붕괴를 막고 지방발전을 위한 제언
상태바
지방붕괴를 막고 지방발전을 위한 제언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1.07.25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일자리(소득), 편의시설, 교통등 융합으로 통한 지방 활성화

-신재생에너지 보상제도 구조개혁을 할 시점이다!

-신재생에너지 지방발전 및 지역활성화에 아무런 도움이 안 된다

-이제는 융합형 재생에너지 확대 및 지역메가시티 개발이 필요시점

-귀농귀촌 인구들에게 기본소득 우선지원 도입
전태수 기자
전태수 기자

인구감소의 현실은 지방대학의 미달로 이어지고 있고 지역 인력난은 첨단분야,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인력난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번주제는 에너지를 주제로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한다.

재생에너지(태양광, 풍력, 지열)을 사용해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후 계통연계를 통해 소득사업을 한다는 방식은 이미 오래전부터 해왔다.

이런 에너지발전사업은 대도시 보다는 지방(시골)에서 많이 해오고 있고 농촌의 사용하지 않는 토지나 야산을 깍아 태양광 발전을 하는등 20년동안 많은 문제를 야기하고 현재도 진행형이다.

그럼 이런 발전이 낙후된 지역을 개발하고 발전시키는데 영향이 있냐는 것인데 신재생에너지 보상제도에 환경단체로서 많은 정책을 제안했던 입장에서 이제는 이런 보상제도가 지방발전을 저해 한다고 본다.(문제는 여기서 말하지 않아도 수많은 문제점이 들어나고 있음)

그럼 어떻게 지역 메가시티와 에너지를 융합할 것인가?

재생에너지의 원리를 잘 알아야 한다. 모든 에너지는 태양에너지를 받아 그걸 응축해서 만들어진다. 리사이클이라고도 부른다.

지방붕괴 이렇게 막으면 좋겠다

리사이클은 원상회복의 의미도 있다.

석탄의 경우 수만년전 지구에 쌓인 퇴적물을 통해 만들어져 인간이 1차산업혁명부터 현재까지 사용하는 에너지원이다.

그리고 이런 에너지원은 한반도 전역에 분포되어 있다.

강원도의 경우 석탄을 캐고 버려진 폐탄광이 수없이 많이 있다.

여기서 지하의 온도는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은 시원한 온도를 활용 할려고 해도 사용할 사람이 없다는데 서로 조건이 맞지 않는다.

그런데 이런곳에 도시를 지어 활용한 생각은 안 한다.

이유가 "누가 이런곳에 와서 살겠어" "누가 분양 받겠어" 하는 단세포적인 이유다.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정부는 SOC를 통해 적자가 나는데도 도로, 항만, 공항등을 만든다.

그러면 이런 폐탄광을 이용한 메가시티 조성은 SOC에 들어간다고 본다. 정부가 이런정책을 안하는 이유는 그동안 해오지 않아서? 그런게 아니라 지금까지 도시를 만든다는 것은 정부정책에는 일반론적은 도시개념을 생각해서 인듯 하다.

미래도시의 설계는 이제 발상의전환 그리고 획기적인 도시설계가 되야지만 현재 진행형인 지방붕괴를 막을 수 있다.

그럼 에너지만 가지고 이런 산골 폐탄광 인근에 지방에 와서 살수 있냐고 하실거다.. 물론 아니다!

기본 5천~3만 규모의 지역 특화 메가시티가 필요

재생에너지 프리도시, 최첨단 비대면 교육도시, 귀농귀촌도시, 문화,예술분야 특화도시

1.교육에 대한 문제는 여러분들도 다아시겠지만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수업이 적절하게 늘어나고 있고 이런 비대면 수업과 이제는 대학도 지역대학을 중심으로 통합되는 시점인데 이런 통합을 지역별 초,중,고들도 같은 방식으로 메가시티 방식으로 통합을 하면 좋을거 같다.

2. 직장에 대해 지역 메가시티 구성에 있어 가장 필요한 것인데 '기본일자리'개념을 도입해야 한다.

이걸 도입하기 위해서는 도시를 설계 이전부터 일자리에 대한 설계를 시작해야 한다. 좋은사례는 아니지만 공공기관 지방이전이다.

기업들이 비대면 인원을 늘리고 있다. 앞으로 그런 시대가 온다.

그럼 이런 기업들과 협업해 지역 메가시티에 이런 협업기업들을 유치해 업무시설을 확보하면 좋을 거 같다.

-여기에 귀농귀촌 인구들에게 기본소득 우선지원을 도입하면 좋겠다.

-문화, 예술부분에 종사하는 분들을 위한 한달살기 네트웍하우스(전국) 등으로 창작활동과 문화창작 공간을 만들면 이또한 많은 사람들이 유치 될 것이라고 본다.

3. 의료부분은 원격진료를 도입해야 하고 지방의료대학을 유치해 메가시티에 입주한 사람들은 원격진료와 기타 약처방등은 바로바로 대처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응급환자을 위해서는 헬기등을 필요시설을 갖춰야 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우 칼럼] 이낙연의 추락
  • [김성우 칼럼] 늙음이 낡음은 아니다.....원로 철학자 김형석 명예교수의 친일·극우 논란에 관하여
  • 1987년 민주화의 봄을 이끈 주역 최재호 사무금융노조 초대 위원장 최재호 "이재명 후보만 1987년 재현 할 수 있어"
  • 해양경찰교육원-제68주년 해양경찰의 날 행사
  • [김성우 칼럼] 이재명은 윤리적이고 이낙연은 도덕적인 이유
  • 서울․경기․인천을 사랑하는 호남인 17,157인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