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적조 발생 대비 항공 순찰 실시
상태바
서해해경청, 적조 발생 대비 항공 순찰 실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7.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8월 높은 기온과 강한 대마난류 영향으로 대규모 적조 가능성 높아...선제적 예방 나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이명준)이 적조 발생에 대비해 항공 순찰을 실시한다.

적조는 바다에 분포하는 식물성 플랑크톤이 강한 햇빛과 높은 수온의 영향을 받아 대량 번식할 때 나타난다.

특히 올해 7~8월에는 높은 기온과 강한 대마난류에 따른 대규모 적조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큰 상황이다.

적조가 생길 경우 해수의 용존산소량이 부족해져 어패류가 폐사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에 따라 서해해경청 무안고정익항공대는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적조로 인한 국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순찰에 나설 계획이다.

순찰지역은 전남 완도군 청산도와 고흥군 득량도·시산도·나로도, 경남 남해군 남해도·창선도와 거제시 거제도 등이다.

무안항공대는 항공기 고유의 기동성과 우수한 탐지장비를 활용해 광범위한 예찰 활동을 벌인다.

또 적조 위치와 크기, 사진 등 항공 채증자료를 수집해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실시간 분포현황을 작성해 해양수산부와 국립과학수산원, 지자체 등과 공유한다.

박제수 서해해경청 항공단장은 여름철 서·남해안 일대에 대규모 적조가 발생할 우려가 증대됨에 따라 선제적으로 항공 순찰을 하기로 계획했다적조로 인한 국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고 깨끗한 해양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우 칼럼] 이낙연의 추락
  • [김성우 칼럼] 늙음이 낡음은 아니다.....원로 철학자 김형석 명예교수의 친일·극우 논란에 관하여
  • 1987년 민주화의 봄을 이끈 주역 최재호 사무금융노조 초대 위원장 최재호 "이재명 후보만 1987년 재현 할 수 있어"
  • 해양경찰교육원-제68주년 해양경찰의 날 행사
  • [김성우 칼럼] 이재명은 윤리적이고 이낙연은 도덕적인 이유
  • 서울․경기․인천을 사랑하는 호남인 17,157인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