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폐기물 수천 톤 농지에 불법 매립한 일당 21명 검거
상태바
사업장 폐기물 수천 톤 농지에 불법 매립한 일당 21명 검거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1.07.2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사업장 폐기물 수천톤을 농지에 불법으로 매립하고 농지에 있던 모래를 불법으로 채취하여 1억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긴 업체 대표 등 일당 21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부산경찰청 강력법죄수사대는 폐기물 관리법 등 혐의로 일당 21명을 검거 1명을 구속하였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1월경부터 경남소재 모 공단에서 배출되는 사업장 폐기물인 폐주물사 3,125톤을 부산 강서구 녹산동 소재에 있는 파 밭에 불법매립하고 농지 6208m² 에서 모래 14,850톤을 불법 채취하여 1억 1천만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업체 대표 B씨(50대)는 사업장 폐기물을 정상처리 할 경우 많은 비용이 발생되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또한 환경신문 기자인 A씨와 결탁하여 성토공사가 진행 중인 농지에 심야 시간을 이용 산업 폐기물을 매립하고 흙을 덮어 농지에 파를 심어 범행을 은폐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폐기물이 불법매립 된 농지에 대해 관계기관에 원상 복구토록 조치하는 한편, 폐기물 불법매립 사범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BIFAN]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작품상 '랑종' 무관중 온라인 폐막식으로 안전하게 마무리 (2021.7.8.~7.18)
  • 서해해경청,‘해양경찰 신(新)헌장 조형물’설치
  • 쉴만한물가 2호 출간
  • 국민 분통 터트리는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
  • 내추럴 사이즈 모델 콘테스트 최우수상 수상자 표지영의 매력 넘치는 섹시미 발산
  • 유기홍 의원,"교육 뺑소니범 최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