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지방해양경찰청,올해 상반기 연안 안전사고 전년 대비 16% 증가-동해안
상태바
동해지방해양경찰청,올해 상반기 연안 안전사고 전년 대비 16% 증가-동해안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7.2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저・행락객 증가로 인한 연안 안전사고도 증가,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 준수 필요
▲사진 동해지방해양경찰청청사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동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최정환)은 올해 상반기(1~6) 관내 연안해역에서 발생한 안전사고가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발생한 연안사고는 총 36건으로 1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이는 최근 3년간 동기 평균 대비(사고 31·사망 6) 사고 14%, 사망 45% 증가한 것이다. 또 코로나19가 발생한 전년대비 사고 16%, 사망 64% 증가한 수치다.

사망사고는 발생 장소별로 방파제와 항포구, 해안가, 해상갯바위, 테트라포드 순으로 발생했고, 특히 전년도에 비해 방파제, 갯바위, 테트라포드에서 안전사고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형별로는 익수, 추락, 표류고립순으로 확인됐으며 사고원인은 대부분 안전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무리한 물놀이와 낚시객행락객의 위험장소 접근, 음주 및 구명조끼 미착용 등 안전불감증이 부른 사고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상반기는 스쿠버 4, 추락 3, 물놀이 2, 기타 2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는데 사고의 주원인은 개인 부주의로 확인됐다.

시간대별로는 전년대비 오후(15~18), 야간(21~24)에 사고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강원도권 사고가 41.1% 증가한 반면, 경상북도권은 30.7%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해해경청 관계자는 국외여행제한 등으로 수도권과 인접한 동해안으로 소규모 단위의 해양 레저 행락객 증가와 함께 연안사고도 증가하고 있다다수가 접근하지 않는 갯바위, 테트라포드 등에서의 미끄럼으로 인한 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출입 통제구역 등 위험한 장소에 절대 들어가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수중형레저(스쿠버) 활동시 짝 잠수를 실시하고 개인 건강상태를 확인 후 무리한 활동은 지양하길 바란다바다에서는 순간의 부주의가 소중한 목숨을 잃는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구명조끼 착용을 생활화하고 음주 후 물놀이를 금지 할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BIFAN]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작품상 '랑종' 무관중 온라인 폐막식으로 안전하게 마무리 (2021.7.8.~7.18)
  • 서해해경청,‘해양경찰 신(新)헌장 조형물’설치
  • 쉴만한물가 2호 출간
  • 국민 분통 터트리는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
  • 내추럴 사이즈 모델 콘테스트 최우수상 수상자 표지영의 매력 넘치는 섹시미 발산
  • 유기홍 의원,"교육 뺑소니범 최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