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메타버스 독도 이장으로 日 독도 도발에 강력 대처할 것”
상태바
김두관, “메타버스 독도 이장으로 日 독도 도발에 강력 대처할 것”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7.1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의원, 메타버스에 직접 구현한 독도에서 기자회견-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여권의 대권 주자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 경남 양산을)이 가상현실 세계인 메타버스에 독도를 구현하고, 16일 메타버스 독도 이장으로써 메타버스 독도에서 첫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일본이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지도에 독도를 영토로 표기하고, 방위백서에 독도를 포함시키는 등 일본이 또다시 도발을 일삼고 있다.’면서‘독도 도발과 역사 왜곡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고, 전 세계에 독도는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널리 알리기 위해’ 메타버스에 독도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이 메타버스에 구현한 독도는 7월 8일 대중에 공개된 이후 메타버스 이용자 간의 입소문만으로 일주일 만에 누적 방문자 수가 4천 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독도에 방문한 메타버스 이용자들이 독도에서 각자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렸고, 인증샷을 본 회원들이 너나 할 거 없이 메타버스 독도를 찾고 있다.

메타버스 독도에는 동도와 서도는 물론이고 도로명주소 현판, 괭이갈매기, 독도경비대 등이 실제처럼 구현되어 있어 비대면으로 독도를 찾아 실제처럼 독도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독도 곳곳에는 세종실록지리지부터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열람한 스페인 조선왕국전도까지 독도 역사와 관련된 역사갤러리도 알차게 준비되어있어 청소년들의 교육 자료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역사해설 현판의 글씨는 모두 독립운동의 마음을 담아 독립체 글꼴로 작성되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제한되는 이때, 전 세계 2억 명이 사용하는 메타버스에 만든 독도는 가장 효과적으로 독도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방법’이라면서, 앞으로도 독도에 많이 방문해 지속적인 관심을 줄 것을 부탁했다.

한편 김 의원은 메타버스를 활용한 다른 아이디어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메타버스 내에 선거캠프도 만드는 등 메타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MZ세대와 공감하고 소통하겠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