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사장 선임이 수개월째 지연되면서 불공정 인사 논란
상태바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사장 선임이 수개월째 지연되면서 불공정 인사 논란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1.07.08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사장 선임이 수개월째 지연되면서 불공정 인사 논란, 내부 구성원 동요, 연합뉴스 개혁 실종 등 큰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사장 선임권을 가진 뉴스통신진흥회 이사회가 구성되지 못하면서 빚어진 문제이다. 뉴스통신진흥법에 의하면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는 7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대통령이 임명하게 되어 있다. 뉴스통신진흥회 7명의 이사 중 정부(대통령) 2명, 국회 3명(국회의장, 민주당, 국민의힘 각 1명), 신문협회 1명, 방송협회 1명 등 이사 추천권을 갖고 있다. 6월 18일 현재 국회 추천 몫 중 국민의힘이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추천을 회피, 방치하면서 뉴스통신진흥회 새 이사회가 구성되지 못하고 있다. 청와대, 국회, 언론계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먼저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를 공개해야 한다고 정부여당 탓을 하고 있다. 이에 반하여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추천을 조속히 완료해야, 정부 추천 이사 명단을 공개한다는 입장이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 선임도 장기간 지연되고 있으면서 10만 건이 넘는 유해 정보 심의가 보류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6월 14일 연합뉴스 노조 집행부를 만나,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선임 문제를 가장 먼저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의 경영혁신, 뉴스 신뢰성 회복을 위하여 사장 선임을 더 이상 방치, 지연해서는 안 된다. 국민의힘은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추천을 당장 완료해야 할 것이다. 국민의힘에서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추천권은 김기현 원내대표가 갖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우 칼럼] 이낙연의 추락
  • [김성우 칼럼] 늙음이 낡음은 아니다.....원로 철학자 김형석 명예교수의 친일·극우 논란에 관하여
  • 1987년 민주화의 봄을 이끈 주역 최재호 사무금융노조 초대 위원장 최재호 "이재명 후보만 1987년 재현 할 수 있어"
  • 해양경찰교육원-제68주년 해양경찰의 날 행사
  • [김성우 칼럼] 이재명은 윤리적이고 이낙연은 도덕적인 이유
  • 서울․경기․인천을 사랑하는 호남인 17,157인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