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수상레저 안전 우리가 지킨다!
상태바
서해해경청, 수상레저 안전 우리가 지킨다!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6.0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수상레저 사고 급증...집중관리구역 83개소 철저히 관리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윤병두)이 수상레저 이용객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나섰다.

코로나19로 야외에서 즐길 수 있는 수상레저 활동 인구가 늘어나면서 사고가 많이 발생해서다.

9일 서해해경청에 따르면 관할 해역 내 원거리(10해리 이상) 수상레저 활동자는 201812191, 201917923, 202024896명으로 최근 3년간 두 배 넘게 급증했다.

같은 기간 일어난 수상레저 사고 역시 증가했다. 2018129, 2019171, 2020206건으로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관련 사고가 가장 많았던 지난해에는 사망자가 나왔다. 낚싯배가 전복돼 1명이 사망했다.

지난해 수상레저 사고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정비불량이 109(53%)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운항부주의 41(20%), 연료고갈 23(11%) 등이 뒤를 이었다.

기구별로는 모터보트가 137(6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고무보트 33(16%), 요트(30, 15%)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서해해경청은 정비불량과 운항부주의 등 안전 불감증으로 인한 사고가 매년 증가하는 만큼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해양 안전문화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또 수상레저 활동 취약지를 철저히 분석해 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수상레저 주요 활동지와 사고다발구역, 주요 항·포구(슬립웨이) 83개소를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해 11회 이상 집중 순찰하고 있다.

서해해경청 구조안전과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실내 활동이 제약을 받음에 따라 야외 활동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많은 사람들이 수상레저 활동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순찰 강화와 사고예방 홍보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터널스’ 마침내 베일 벗은 MCU의 새로운 세계와 NEW 히어로들의 등장! 티저 예고편 전 세계 최초 동시 공개!
  • 이정록 시인, '양눈박이 울프' 신간 출간
  • 천등문우시비원 제막식, 보령시 지석공예 예술원에서 열려
  • 경기장의 꽃 치어리더 차영현의 집중 인터뷰
  •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압도적 서스펜스의 캐릭터 예고편 공개!
  • [기고]태안해양경찰서, 내가 사랑한 ‘모항(茅項) 파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