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동력수상레저기구 무상점검 서비스 실시
상태바
동해해경, 동력수상레저기구 무상점검 서비스 실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6.02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시 강릉항 요트마리나에서 전문 수리업체와 함께 실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동해해양경찰서(서장 정태경)는 동력수상레저기구의 정비 불량으로 매년 증가 중인 해상표류사고 예방과 수상레저 활동자의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지난 528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강릉시 강릉항에서 동력수상레저기구 무상점검 서비스 및 안전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이번 동력수상레저기구 무상점검 서비스는 적극행정 및 정부지침의 일환으로 실시하게 되었으며, 선박안전검사기관인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강원지사)과 관내 레저기구 전문수리업체인 영동마린(강릉 소재)이 공동 참여하였다.

이날 무상점검 서비스는 모터보트, 고무보트, 요트 등 동력수상레저기구 6척에 대해 기관 및 엔진오일, 배터리 등의 점검과 현장조치가 가능한 수리상담을 진행하였고, 단순조치가 불가능한 레저기구에 대해서는 반드시 수리 진행 후 운항 할 수 있도록 권고 조치했다.

또한, 안전 캠페인 일환으로 사고예방을 위한 생존 팔찌, 멀티툴 등 홍보물품 배부와 함께 출항 전 연료 확인, 장비사전 점검, 구명조끼 의무 착용 생활화 등 수상레저 안전 준수 홍보로 수상레저 안전문화 확산 캠페인에 동참하도록 하였다.

특히, 이번 무상점검 서비스는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참여율 확대를 위해 사전예약제로 점검 시간을 분산하여 실시하였고, 행사 진행자 및 무상점검 이용자 전원 발열체크 및 손 소독 조치 등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였으며, 무상점검 서비스 이용자의 만족도가 높아 올해 하반기에도 적극 추진 예정이다.

동해해경 김광현 해양안전과장은 이번 무상점검과 안전 캠페인을 통해 수상레저 이용자 스스로 출항 전 레저기구 등 장비상태를 사전 점검하고,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보다 안전한 수상레저문화로 발전하도록 기대한다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