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해양종사자 인권침해행위 특별단속 실시
상태바
동해해경, 해양종사자 인권침해행위 특별단속 실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5.1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 사각지대에 처한 이주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단속 강화
▲사진 동해해양경찰서 청사 전경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동해해양경찰서(서장 정태경)17일 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상반기 해양종사자 인권침해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이번 특별단속은 상대적으로 치안 사각지대에 있는 해양종사자 중 장애인, 이주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인권침해 행위 단속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주요 단속 사항은 해양종사 이주 노동자, 장애인 대상으로 약취유인감금폭행임금갈취 등 인권 침해 행위 어선 선원 대상 숙박료, 윤락 알선, 술값 등 명목의 선불금 갈취 행위 관할관청으로부터 허가등록 없이 직업소개소 영업행위 장기 조업선에서 선원의 하선 요구 묵살 또는 강제로 승선시키는 행위 등이다.

특히, 인권침해 전력이 있는 선박 위주로 단속할 예정이며, 인권단체, 외국인 단체 등과 연계해 이주 노동자, 장애인 인권 침해 사례를 현장 조사할 예정이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해양 종사자 상대로 기본권을 침해하는 인권침해 사범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평택(을)지역위원장, “ 안중 · 오성 · 청북 지역 상인회와 정책간담회"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