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찾은 송영길 대표,"너무도 어이없는 사고 발생 대책 마련해야"
상태바
평택항 찾은 송영길 대표,"너무도 어이없는 사고 발생 대책 마련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5.1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 지도부 평택항 찾아 현장최고위원회의 열고 대책마련 강조-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2일 경기, 평택항 부두에서 화물 컨테이너 적재 작업을 하다가 숨진 고(故) 이선호 씨의 사고 현장을 방문해 평택시 평택항만공사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고 이선호씨를 애도하며 현장을 둘러봤다.

송영길 대표는 “하루에도 6·7명 이상의 노동자들이 사망하는 산업현장은 전쟁과 같은 현장”이라며 “이 단가로는 도저히 일하기 어려운 하청과 재하청의 먹이사슬 구조 속에서 제대로 된 안전 관리나 책임자 배치 없이 준비가 안 된 일용직 노동자들이 소모품처럼 쓰러져가는 현장을 더 대한민국에서 방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송 대표는 사고 현장을 둘러보며 "참으로 어의없는 사고가 발생해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며 내년에 시행될 중대재해산업법에 대한 부족한 것이 없는지 살펴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산업재해 예방점검TF 단장을 맡은 김영배 최고위원은 "우리나라에서 코로나로 사망한 분들이 1천884명인데, 작년 산재 사망자가 2천62명"이라며 "산재 문제는 질병 만큼이나 무섭다"고 밝히며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 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민주당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부친 이재훈 씨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할 때 `아침에 출근 했다가 집으로 돌아오지 않는 노동자가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했다"며 "도대체 4년 동안 무엇을 하셨나, 얼마나 더 죽어야 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대표는 "안타까운 현장을 지켜보니 너무 어이없는 사고가 발생한 것 같다"며 "소중한 아들 딸이 위험한 작업장에서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당 차원에서 노력 하겠다"고 약속하며 더이상 안타까운 일이 생기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