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부끄럽고 반성하며 국민 기대치 위해 노력할 것"
상태바
김부겸,"부끄럽고 반성하며 국민 기대치 위해 노력할 것"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5.0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을 향해 쏟아진 지적에 연신 “부끄럽다” “반성한다”며 몸을 낮추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는 자동차 과태료 체납에 대한 준법 의식이 결여 됐다는 지적에 "부끄럽다"를 세번이나 반복하며 몸을 낮췄다.

이미 행정안전부 장관 청문회를 거친 만큼 도덕성이나 신상에 대한 흠결이 없을 것으로 여권은 판단 했지만 앞서 치러진 5개 부처 장관 후보자 중 ‘부적격 3인방’에 대한 야권의 낙마 공세가 심상치 않자 자성 모드를 택한 것으로 보여진다.

야권은 김 후보자의 저서에 기록된 '왕따' 가해자 였다고 고백한 것에 대해 문제를 삼자 김 후보자는 "반성하고 참회하는 심정으로 글을 썼다"며 고개를 숙였다.

또한 김 후보자는 "부족한 부분이 있거나 국민의 기대 수준에 다가가지 못한 부분은 어떻게든 노력해 그 수준에 맞추겠다"며 더 노력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