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마지막 원내대책회의.."비정상적인 1년 참담했다"
상태바
주호영 마지막 원내대책회의.."비정상적인 1년 참담했다"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4.2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27일 국회에서 마지막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지난 소회를 빍히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27일 국회에서 마지막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지난 소회를 빍히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7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최선을 다했지만 역부족으로 여당의 독주를 막아내지 못해 참담함을 많이 느낀 한 해 였다"며 자신의 원내대표 임기 동안의 쇠회를 밝혔다.

주 대표 대행은 이날 마지막으로 주재한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180석을 앞세워 국회법이나 관행을 깡그리 무시한 채 의장 선출부터 상임위원장 선출까지 일방적으로 진행하고, 공수처법 개정이나 임대차 3법 같은 법들을 많이 양산한 1년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4월 7일 (재보선에서) 민주당 정권을 강하게 심판했다"며 "민주당이 이 민심을 제대로 받아들여 운영하면 향후 국회가 정상화 하겠지만, 지금 태도를 보면 여전히 뭐가 잘못 됐는지 조차 모르는 것 같아 암울하다"고 지적했다.

주 대표 대행은 "지난 1년간 우리 당은 밖에서 이런저런 말들이 있지만, 그동안 비판받던 계파도 없이 힘을 합쳐서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자평하며 여당의 일방적 독주에 야당으로써 참으로 힘든 시기 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대표 대행은 오는 30일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물러나며 다음달 열리는 전당대회에 당대표에 나설 것으로 보여지는 가운데 국민의힘 당대표 우세론도 적지 않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