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부산시약사회와 아동학대 가정폭력 예방 위한 업무협약
상태바
부산경찰청‒부산시약사회와 아동학대 가정폭력 예방 위한 업무협약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1.04.08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부산경찰청(청장 진정무)과 부산시약사회(회장 변정석)는, 8일 오후 2시 “아동・여성・노인 등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전국적으로 심각한 아동학대 사건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양 기관이 아동안전 인프라 구축 등 지역사회의 시민감시망 확대를 통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선제적 보호・지원을 추진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아동학대․노인학대․가정폭력 피해자와 자살 고위험군을 조기에 발견하고, 이들에 대한 보호와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우선, 부산 內 약국(1,550개) 및 약사(약 3천명)를 지역사회 안전망으로 확대하여, 범죄 징후 발견 시 경찰에게 신속히 신고하는 등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자살 고위험군의 경우 경찰 內 ‘생명 존중 협력담당관’을 통해 자살예방센터 등 전문 보호기관에 적극 연계하는 등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위험에 처하거나 도움이 필요한 아동을 보호하기 위해 약국을 ‘아동안전지킴이집’으로 지정・확대할 예정이며, 취약시간대 여약사 약국, 나홀로 약국, 공공심야약국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부산경찰은 지난 2월 「’21년 사회적 약자 보호 추진계획」을 자체적으로 수립, 부산시민의 불안감 해소와 사전 예방에 중점을 두는 3대 분야, 14대 추진과제를 설정하여 선제적․예방적 경찰활동을 추진 중이다.

진정무 부산경찰청장은 “부산경찰은 아동학대 현장 대응체계를 강화하는 등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부산시민의 관심과 협력이 필요하다.”라고 하면서, “부산시약사회와의 협업을 통해 사회적 약자 보호・지원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변정석 부산시약사회 회장은 “오늘 업무협약을 계기로 약국이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위험에 처한 아동이 쉽게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아동안전지킴이집에 비상 구급약품을 순차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한 것은 물론 참석자 열체크, 손소독, 마스크착용, 투명 칸막이 설치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킨 가운데 개최되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노매드랜드’ 감성 가득 무삭제 클립 공개!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직접 들려주는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18번'!
  • 2021년 미스터리 스릴러의 시작 ‘내일의 기억’ 서예지, 김강우, 서유민 감독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마지막 TV 토론 거짓말 논쟁 이어가..
  • 샘문 평생교육원 수료식 및 민간자격검정 자격증 교부식 성료
  •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 CG&3D 그래픽스의 완벽 작화부터 숨겨진 비색까지! 제작 비하인드 공개!
  • 자목련 흐드러지게 핀 3월의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