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불법 해루질객 대상 상시단속 실시
상태바
동해해경, 불법 해루질객 대상 상시단속 실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3.23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 해루질객 안전사고 예방 및 연안 수산자원 보호 등을 위해 연중 실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동해해양경찰서(서장 정태경)는 항포구, 방파제, 해안가 등에서 불법 해루질에 대한 상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동해안에는 캬프(여러개의 고리를 가진 갈고리 형태의 불법도구)라고 불리는 불법 도구를 사용해 대문어를 포획하거나 스쿠버장비를 이용해 수산물을 불법 포획하는 등 해루질이 성행하고 있다.

이에 관내 마을어장에서는 해루질 관련 민원신고가 끊이지 않고 있으며, 마을어장 내 어획물 절도로 오인하여 신고하는 사례도 빈번하게 발생하는 등 해루질객과 어촌계와의 마찰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월경 동해시 해안가에서 해루질 중 체중미달 대문어를 포획하거나, 작년 3월경 스쿠버장비를 이용해 문어 등을 불법 포획하다 검거되기도 하였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야간 해루질은 국민의 안전과 직결될 뿐만 아니라 우리바다의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법 위반자에 대한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며, 불법 해루질의 심각성에 대한 홍보활동과 함께 현장단속을 상시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