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안철수 후보 자기 고집만 부려서는 단일화 어려워.."
상태바
김종인 "안철수 후보 자기 고집만 부려서는 단일화 어려워.."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3.1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떼를 쓰는 것 같은 인상을 주고 있다"고 비판하며 "자기 고집만 부려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후보는 서울시장 선거가 정권 교체 교두보가 될 수 있으니 단일 후보를 해야 한다는데, 단일 후보를 하려면 자기 고집만 부리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단일화 협상이 진통을 겪는 데 대해 "통상적으로, 일반 상식으로 납득할 수 있는 선에서 이야기하면 문제가 해결 안 될 리가 없다"고 지적하며 "안 후보가 너무 고집을 부리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여론조사 방법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기 때문인데, 여론조사의 상식선에서 문제를 보면 된다"며 "아주 소규모의 정당(국민의당)이 대규모의 제1야당을 압박해서 능가하려는 협상의 자세를 보이니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며 상식을 주장했다.

안 후보가 전날 제시한 국민의당-국민의힘의 합당론에 대해서는 안 후보가 올해 초 김 위원장의 입당 제안을 거절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제 와서 갑자기 합당을 하고 큰 2번을 만들고 그런 생각을 한다는 게 나로선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이제와 무슨 합당이냐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국민의당 후보 단일화 실무협상팀은 여론조사 규칙 등을 합의하기 위해 이날 오전부터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서로 입장차가 큰 것으로 전해지는 가운데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후보의 날 선 반응들이 쏟아지고 있어 후보 단일화 진통이 심화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노매드랜드’ 감성 가득 무삭제 클립 공개!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직접 들려주는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18번'!
  • 2021년 미스터리 스릴러의 시작 ‘내일의 기억’ 서예지, 김강우, 서유민 감독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마지막 TV 토론 거짓말 논쟁 이어가..
  • 샘문 평생교육원 수료식 및 민간자격검정 자격증 교부식 성료
  •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 CG&3D 그래픽스의 완벽 작화부터 숨겨진 비색까지! 제작 비하인드 공개!
  • 자목련 흐드러지게 핀 3월의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