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조속히 처리돼야"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조속히 처리돼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3.05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국회 시정연설 코로나 극복하고 경제 회복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19조5천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19조5천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가경정 예산안 시정연설을 통해 재정 투입 필요성을 강조하며 'K-방역'을 넘어 'K-(경기)회복'이라는 목표도 제시했다.

정 총리는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연설에서 "이번 추경안은 절박한 피해 계층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민생 치료제이고 우리 사회의 양극화 심화를 예방하기 위한 민생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도약의 길로 가기 위해서는 고통받는 이웃과 함께 하는 포용의 힘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면서 코로나19가 남긴 "양극화 심화라는 깊은 상흔"이라고 지적하며 모두가 고통 분담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총리는 "이제는 K-방역에 더해 'K-회복'의 모델을 만들어야 하며 K-회복을 위해 모두가 힘을 모으고 정부는 이번 추경안으로 뒷받침 하겠다"며 "당면한 민생과 고용 위기를 해결함과 동시에 우리 사회 연대의 끈을 단단히 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번 추경안으로 마련할 총 19.5조 원 규모 '4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의 상세 내용과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 전날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 내용대로 상세히 설명했다. 

재원과 관련해 재정 건전성 논란이 있는 데 대해 그는 "지난해 네 차례 추경과 올해 확장재정으로 재정여건이 어렵지만, 지금과 같은 초유의 위기 상황에서는 민생이 최우선"이라며 "국민의 생계가 무너지면 나라 재정도 무너진다. 재정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지금은 재정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국회에 조속한 추경안 심의를 당부하며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국회의 협조를 거듭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노매드랜드’ 감성 가득 무삭제 클립 공개!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직접 들려주는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18번'!
  • 2021년 미스터리 스릴러의 시작 ‘내일의 기억’ 서예지, 김강우, 서유민 감독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마지막 TV 토론 거짓말 논쟁 이어가..
  • 샘문 평생교육원 수료식 및 민간자격검정 자격증 교부식 성료
  •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 CG&3D 그래픽스의 완벽 작화부터 숨겨진 비색까지! 제작 비하인드 공개!
  • 자목련 흐드러지게 핀 3월의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