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4차 재난 지원금 하루 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가 협조해야"
상태바
文 대통령,"4차 재난 지원금 하루 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가 협조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3.0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장기화와 방역 조치 연장으로 민생과 고용의 어려움이 누적-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네 차례의 코로나 재난지원금 중 가장 큰 규모로, 두텁고 폭넓게 피해 계층을 지원 하면서 사각 지대를 최소화 하는데 신경을 썼다" 며 "하루 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처리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일 국무회의에서 "코로나 장기화와 방역 조치 연장으로 민생과 고용의 어려움이 누적되고 있다" 면서 "이를 해결하는 것이 정부와 국회의 가장 시급한 과제" 라고 말하며 하루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가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총 19조5000억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핵심으로 하는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의결해 국회로 넘겼다. 4차 재난지원금(2차 맞춤형 피해지원대책)은 코로나19 확산과 정부의 방역조치 강화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경안 15조원, 기정예산 4조5000억원 등 총 19조5000억원 규모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을 6조7000억 원 규모로 대폭 확대하여 지원대상을 385만 명으로 크게 넓히고, 지원 단가도 최대 500만 원까지 높였다”며 “소상공인에게 3개월간의 전기료를 감면하는 지원도 담았다”고 밝혔다.

이어 “노점상, 근로 빈곤층, 생계위기 가구 등 사각지대를 최대한 찾아내는 노력을 기울였고, 고용 위기에 대한 빠른 대처를 위해 긴급 고용 대책을 포함했다”며 “백신 구매와 전 국민 무료 접종 등 방역 예산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이 일상 회복을 위한 전환점이지만 집단 면역이라는 종착점에 이르려면 더 많은 시간이 걸려야 한다" 며 "방역에 대한 긴장을 늦춰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노매드랜드’ 감성 가득 무삭제 클립 공개!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직접 들려주는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18번'!
  • 2021년 미스터리 스릴러의 시작 ‘내일의 기억’ 서예지, 김강우, 서유민 감독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마지막 TV 토론 거짓말 논쟁 이어가..
  • 샘문 평생교육원 수료식 및 민간자격검정 자격증 교부식 성료
  •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 CG&3D 그래픽스의 완벽 작화부터 숨겨진 비색까지! 제작 비하인드 공개!
  • 자목련 흐드러지게 핀 3월의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