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하루 평균 3건 응급환자·사고 등 처리
상태바
서해해경청, 하루 평균 3건 응급환자·사고 등 처리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3.0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2월말 현재, 불법외국어선 4척 나포·239척 퇴거시키기도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 관내에서는 하루 평균 3건의 응급환자가 이송되거나 각종 사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해해경청이 올 2월까지 집계한 2021년 주요 상황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응급환자는 모두 108명이 이송됐으며, 해양사고는 61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해양오염방제는 선박 침수로 인한 유류 유출 사고 등 모두 8건이었다.

이는 하루 평균 2명의 응급환자가 해양경찰에 의해 구조 또는 이송돼 목숨을 구하고 있으며, 1건 이상의 사건·사고가 발생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들 사고 중 선박 침몰의 경우 지난 129일 완도 여서도 인근 해상에서 3,600톤급 화물선이 침수로 침몰되는 등 13건 발생했으며, 화재의 경우 지난 211일 광양시 묘도 인근 해상에서 작업 바지선에 화재가 발생하는 등 6건이 발생했다.

서해해경청은 이와 함께 올 들어 불법외국어선 4척을 나포했으며, 한국 해역을 침범 또는 침범하려한 외국어선 239척을 퇴거시켰다.

정봉훈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은 안전한 바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최우선으로 하는 해양경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노매드랜드’ 감성 가득 무삭제 클립 공개!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직접 들려주는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18번'!
  • 2021년 미스터리 스릴러의 시작 ‘내일의 기억’ 서예지, 김강우, 서유민 감독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마지막 TV 토론 거짓말 논쟁 이어가..
  • 샘문 평생교육원 수료식 및 민간자격검정 자격증 교부식 성료
  •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 CG&3D 그래픽스의 완벽 작화부터 숨겨진 비색까지! 제작 비하인드 공개!
  • 자목련 흐드러지게 핀 3월의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