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청, 설명절 前 민생침해사범 20건 25명 검거
상태바
동해해경청, 설명절 前 민생침해사범 20건 25명 검거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2.2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동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이명준)125일부터 215일까지 약3주간 경찰서별 단속반을 편성, 일제단속을 펼쳐 2025명을 검거했다고 22일 밝혔다.

범죄 유형별로는 절도 4안전저해 2불법어업 2기타(수산자원관리법 위반 등) 12건 등이며, 이는 최근 3년 평균 단속실적 대비 33% 증가한 수치이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최근 해루질 관련 민원신고 접수건수가 증가하여, 해상 잠복활동을 통해 양양군 ○○항 앞바다에서 잠수용 스쿠버 장비를 착용하고 바다에 들어가 멍게·해삼·문어 등 수산물을 불법으로 채취한 피의자를 현장에서 적발했다.

또한 지난 1월에는 경북 영덕군 ○○항에 정박중인 어선의 선외기를 203명이 절도하여 울진해경에 적발 됐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어업인들이 사회적·경제적으로 힘든 시기, 어업인들을 두 번 울리는 민생침해 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살고 싶다면 매일 죽어야 한다!” 무한액션 타임루프 블록버스터 ‘리스타트’ 3월 개봉!
  • ‘미나리’ 윤여정의 매력적인 손자역으로 연기한 ‘앨런 킴’ 워싱턴 비평가협회 아역배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