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강력범죄수사대 현판식
상태바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강력범죄수사대 현판식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1.02.2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부산경찰청(치안정감 진정무)은, 22일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강력범죄수사대 현판식을 개최했다.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기존 지능범죄수사대를 총경급 수사대장(대장 : 총경 류삼영)으로 격상하고, 시경찰청 별관 건물에서 2개 계, 10개 팀으로 구성, 총 54명 체제로 발대, 공무원 부패 범죄 척결 및 공공범죄 ‧ 금융범죄 ‧ 경제범죄 등 서민경제침해사범 척결에 주력할 계획이다.

검찰의 직접 수사 대상 범죄가 대폭 축소되면서 그동안 주로 검찰이 담당하던 사기·횡령 등 비중 있는 사건이 경찰 소관으로 넘어오면서 일반 경찰서에서 담당하기 힘든 첩보·내사 사건이나 사회적 관심도가 큰 사건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조직적·무차별적으로 발생하는 전화금융사기에 대응하기 위해 부산경찰청은 보이스피싱 범죄 숙주 역할을 하는 콜센터 추적·검거에 집중하고, 코로나19 등 어려운 경제 여건에 편승해 다수 피해자를 발생하는 전세·취업 빙자 사기 등 생활사기 범죄도 집중 단속한다.

강력범죄수사대는, 기존 광역범죄수사대를 확대‧개편(대장 : 총경 박준경), 시경찰청 3층에서 4개 계, 15개 팀, 총 97명 체제로 발대하였으며, 광역단위 강‧절도, 조직폭력, 마약 ‧ 국제범죄사범 검거를 전담할 계획이다.

중요 강력사건 및 조폭 개입 조직 사건과 불법마약류 유통 차단, 체류 외국인 조직범죄 및 불법 입·출국 국제범죄 집중단속 등 일상을 멍들게 하는 생활 주변 폭력, 침입 강‧절도 범죄를 집중 단속한다.

진정무 부산경찰청장(치안정감)은, 서민경제 침해사범 척결 및 강‧절도 범죄 검거 등에 총력을 다하고 인권 친화적 수사,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여 시민들로부터 공감받는 국민 중심 책임 수사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살고 싶다면 매일 죽어야 한다!” 무한액션 타임루프 블록버스터 ‘리스타트’ 3월 개봉!
  • ‘미나리’ 윤여정의 매력적인 손자역으로 연기한 ‘앨런 킴’ 워싱턴 비평가협회 아역배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