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을구미병원, 2회 연속 ‘산재보험 재활의료기관’ 지정
상태바
갑을구미병원, 2회 연속 ‘산재보험 재활의료기관’ 지정
  • 신원향 기자
  • 승인 2021.01.1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근로복지공단의 엄격한 기준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
- 2023년까지 3년간 ‘산재보험 재활의료기관’ 인증 효력
갑을구미병원 2회 연속 산재보험 재활의료기관 지정
갑을구미병원 2회 연속 산재보험 재활의료기관 지정

KBI그룹 의료부문인 갑을의료재단의 갑을구미병원은 지난달 2회 연속 산재보험 재활의료기관으로 인증받고 코로나19 사태에도 변함없이 전문 재활치료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2009년부터 도입한 산재보험 재활의료기관 인증제는 산재 근로자에게 요양 초기부터 체계적인 집중재활치료를 제공함으로써, 장해 최소화 및 직업복귀를 촉진하고자 인력, 시설, 장비, 재활의료서비스 체계 등 전문적인 의료재활 기반을 갖춘 의료기관을 근로복지공단에서 평가하여 인증하는 제도다.

갑을구미병원은 서류 및 현장심사를 통해 재활 전문인력의 충족성, 시설 및 장비의 적절성, 재활의료서비스의 제공 체계 등의 평가를 통해 우수한 성적으로 인증을 받았다.

갑을구미병원은 지난 인증 기간에 이어 추가로 3년동안 높은 수준의 치료환경에서 재활의학과 전문의, 물리치료사, 작업치료사, 언어치료사, 사회복지사 등 70여명의 전문 인력과 함께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차질없이 체계적인 1:1 맞춤 재활치료를 제공한다.

특히, 전문적인 재활치료가 필요한 산재집중재활치료 대상자에게 일반 산재보험 의료기관에서 제공하는 치료뿐만 아니라 25개 추가항목들이 재활수가에 적용되어 환자 비용부담을 줄이면서 산재근로자의 장해를 최소화하고 사회복귀를 촉진한다.

갑을구미병원 관계자는 이 지역 국가산업단지에서 산재 보험 재활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은 도심권까지 갈 필요없이 높은 수준의 전문 재활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향후 3회 연속 산재보험 재활의료기관 인증을 획득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2년 갑을상사그룹(현재 KBI그룹) 갑을의료재단의 소속병원으로 개설한 갑을구미병원은 경상북도 구미시 3공단 국가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중추신경계재활치료 및 종합검진 특화병원으로 MRI, CT, 초음파 등 최신 기종의 의료 장비를 도입하고 2층에 독립된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여 바쁜 근로자의 검진 시간을 최소화하고 진단부터 치료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평택(을)지역위원장, “ 안중 · 오성 · 청북 지역 상인회와 정책간담회"
  • 샘문그룹, 제1회 한용운문학상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