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판 의원,"코로나 시국 아동학대 큰 폭으로 증가.."
상태바
김용판 의원,"코로나 시국 아동학대 큰 폭으로 증가.."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1.0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 11월까지 아동학대 112신고 14,676건, 19년 대비 1,219건 증가-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양부모의 학대로 생후 16개월 아동이 숨진 이른바 ‘정인이 사건’에 대한  사회적 공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시국에 아동학대 적발 건수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구병)이 6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년 1월부터 11월까지 전체 아동학대 112신고 건수는 19년 13,457건에서 20년 14,676건으로 총 1,219건 증가했으며, 특히 코로나가 전국적으로 유행한 6월 이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는 가정 내에서 12,178건, 가정 외 기타장소에서 2,498건이 신고 됐으며, 지난해와 비교하면 ‘가정 내’ 신고 건은 16% 늘고, 학교 등 기타 장소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예년보다 코로나로 인해 많은 아이가 집안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진 상황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김 의원은 “가정 내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에 대해 사전예방은 쉽지 않고, 최근 코로나로 인해 집에 머물러야 하는 아이들이 많은 만큼 제2의 정인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가정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 예방대책에도 변화가 필요하다”라며 “경찰청과 복지부 등 소관 부처 간의 협업을 통해 주기적인 점검과 의식주 해결부터 복지서비스가 제대로 이뤄지는지에 대해 모니터링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아동 학대에 대한 처벌이 강화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처벌도 중요 하지만 예방대책도 중요한 만큼 사회 전체가 아동에 대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시민방송 RTV,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7월 15일 첫 방영
  • 세종대 진중현 스마트생명산업융합학과 교수, 한중 산학연 대형공동연구 공동학술세미나 개최
  • 제28회 서울예술가곡제 〔당신에게! 가곡을〕 성황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