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항, 새로운 항만·친수 가치 창출 위한 닻 올려
상태바
당진항, 새로운 항만·친수 가치 창출 위한 닻 올려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01.06 0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 고시, 전국 최초·최대규모의 친수시설 반영
▲사진 당진항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 내 당진항이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도약하기 위한 국가 계획 밑그림이 그려졌다.

당진시는 해양수산부가 20201230일 고시한 제4차 항만기본계획(2021~2030)에 당진항에 대한 개발계획을 밝히고, 앞으로의 당진항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이번에 제시한 항만기본계획은 항만 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향후 10년 간 전국 60개 항만에 대한 정책 방향과 시설 개발·정비, 연계수송망 구축 사업 등을 담고 있다.

이번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된 당진항 사업을 보면 총 12, 총 사업비 13,220억원이며 기존 항만기능의 본질인 물류수송에 충실하면서 관광레저 및 친수공간까지 결합해 항만물류와 해양관광이 공존하여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계획하였다.

당진항은 서부두 연결성을 가속화 하고, 물류항만 육성과 친수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음섬포구 주변에 해양레저시설과 체험시설을 갖춘 친수공간 약 40주변 해양관광산업과 연계한 관광벨트로 조성할 계획이며 이는 전국 최초·최대 규모이다.

신평~내항간 연륙교(L=3.1km)가 기본설계 마무리단계에 있어 2025년 완공될 경우 서부두 및 내항지역 진입거리를 대폭 단축해 30년간 약 5,332억원의 물류비 절감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서부두 매립지역 내 신평~내항간 연륙교(L=3.1km)와 연결되는 내항 가로망(서부두 매립지 내 진입도로 5.8km) 1,069억 원이 반영 되어 연륙교와의 연결성을 높이고, 매립지 개발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아울러 항만 물동량 증가 수요를 대비해 송산 일반부두 2선석이 반영됐다.

당진시 관계자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 반영을 위해 노력해 주신 지역 국회의원과 해양수산부, 그리고 국가관리무역항 관리청인 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새로운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장영달, "대한체육회장 선거 페어플레이 합시다" " 방해공작 심각하게 받고 있어"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손흥민 선수 유럽통산 150호 골 달성에 엘리트 체육지원 강화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