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범계 후보자 부적격 사유 꼬리에 꼬리 철저히 검증할 것"
상태바
주호영 "박범계 후보자 부적격 사유 꼬리에 꼬리 철저히 검증할 것"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1.0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재산신고 누락 허위증여 의혹-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박범계 후보자에 대해 "각종 부적격 사유들이 벌써 꼬리에 꼬리를 물어서 그 숫자를 헤아리기도 어려울 지경이 됐다"고 주장하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검증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박 후보자는 1970년도부터 소유하고 있던 충북 영동의 임야 6,400여 평을 국회의원 당선된 뒤에 8년간 공직자 재산신고에 누락한 데 이어 2018년 배우자가 증여받은 경남 밀양의 2억원대 토지도 재산신고에서 누락 했으며 또 박 후보자는 지난 8월 이 토지를 처조카들에게 증여하고 10억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 대구의 상가주택도 7억원에 처남에게 매도하고 다주택 논란을 피하려고 가족 간에 증여와 허위거래를 한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을 받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와 관련해서 당시 대전시의원에 공천됐던 김소연 변호사가 박 후보자 측으로부터 1억 상당의 불법 정치자금을 요구 받았다고 폭로 하면서 관련자들이 구속기소 되어서 실형을 받은 바가 있고 이와 관련해서 박 후보자는 지금도 김 변호사와 관련 명예훼손 민사소송을 진행하면서 대전지역의 방송 3사로부터 녹취록을 전달 받아서 소송에 활용하고 있다는 이른바 권언유착 의혹까지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2016년 사법시험 존치를 요구하며 자택 앞에서 농성하던 고시생의 멱살을 잡고 폭언했다는 의혹을 비롯해 지난 2019년에는 패스트트랙 당시 야당 당직자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형사 피고인으로 엄정한 법 집행을 책임져야 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조국, 추미애에 이어 세 번째로 각종 위법 논란에 휩싸인 후보자가 됐다"며 "국민의힘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박 후보자의 부적격 사유들을 철저히 따지고 검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어떻게 가장 윤리적이고 위법이 없어야 할 법무부 장관에 연이어서 조국, 추미애, 박범계, 앞의 안경환까지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하는 사람들은 공직 데스노트에 올리는 명단만 다 올리는 것 같다"며 "이번에도 철저히 검증해서 정의부인 법무부에 위법이 많고 부적격인 후보자가 지명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히 검증 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장영달, 손흥민 '푸스카스상' 축하... "코로나 정국에 시원한 청량제"
  • 장영달, "대한체육회장 선거 페어플레이 합시다" " 방해공작 심각하게 받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