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변창흠,이용구 국민 분노와 짜증 유발..지명 철회해야.."
상태바
김종인 "변창흠,이용구 국민 분노와 짜증 유발..지명 철회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12.2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불량 후보자 지명 철회해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국회에서 바상대책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국회에서 바상대책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과거 발언들과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등 논란의 현 상황과 관련해 “이 정권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냐”고 반문하며 문 대통령에게 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현안 관련 입장문에서 변 후보자의 구의역 김 군 사건 발언과 관련해 “변 후보자의 막말을 전해 듣고 제 귀를 의심했다”며 “국민 분노와 짜증을 유발하는 ‘불량 후보’를 당장 지명 철회해야 한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임대주택 입주민을 소위 ‘못 사는 사람’으로 규정하고 외식도 해선 안 된다는 막말을 퍼부었다고 한다”며 “최근 변 후보자가 문재인 대통령과 공공임대 아파트에 가서 내뱉었던 말은 소위 영혼을 판 언행인지 임대주택 입주민들이 지금 변 후보에게 묻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차기 국토부 장관은 성난 부동산 민심을 수습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는데 국민을 향해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퍼붓는 사람을 이런 자리에 꼭 앉혀야 하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인지 국민의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집권세력이 정말 국민을 개, 돼지로 아는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용구 후보에 대해서도 “법무부 차관은 서민을 폭행하고 국토부 장관이 되겠다는 사람은 서민을 향해 막말과 저주를 퍼붓는 이 정권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냐”며 “국민적 분노가 상상하는 그 이상이라는 것을 똑바로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밝히며 국민 눈 높이의 인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당진시 석문면 교로1리, 태양광 발전사업 협약 체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미나리’ 배우 한예리, 골드 리스트 시상식 여우주연상 수상!